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30일 우크라 점령지 병합 조약 체결...우크라 강력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주민투표를 강행한 우크라이나의 4개 점령지에 대한 영토합병 조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우크라이나 점령지인 동부의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를 비롯해 남부의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등을 러시아의 새로운 영토로 합병하기 위한 조약 체결식이 모스크바에서 거행된다고 밝혔다.

뉴스핌

군 동원령을 발표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군의 반격으로 전세가 불리해지자 해당 지역을 러시아로 병합하는 주민투표를 전격 실시했다. 이들 지역은 우크라이나 전체 국토의 15%에 달하지만, 일부 지역에선 러시아군이 60%~80%정도만 장악한 상태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들 4개 지역 영토 합병식은 30일 오후 3시 크렘린궁에서 거행될 예정이며, 이후 대규모 축하 공연도 이어진다고 덧붙였다.

이번 합병식에는 주민투표를 러시아와 함께 추진한 친러 행정조직인 도네츠크공화국(DPR)의 수장 데니스 푸실린,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수장 레오니트 파센치크, 헤르손주 행정수반 블라디미르 살도, 자포리자주 행정수반 예비그네 발리츠키 등도 푸틴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다.

푸틴 대통령과 그의 측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 등은 4개 점령지가 병합되면 향후 이 지역에 대한 강력한 영토 방어에 나설 것이라면서 필요할 경우 핵무기를 사용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에 맞서 30일 안보 관련 장관들이 참석하는 긴급 대책 회의를 소집한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이번 (영토 병합) 투표는 무가치한 것이고, 현실을 바꾸지도 못한다. 우크라이나 영토 통합성은 회복될 것"이라면서 "이번 (투표) 결과를 인정한 러시아에게는 가혹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과 유럽 등도 러시아에 의해 주도된 불법적이고 정당성 없는 주민 투표였다면서 영토 병합 결과를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추가 제재에 나섰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전날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강화, 70억 유로 규모의 수입 제한과 주요 품목 수출 통제 조처 등을 골자로 한 추가 제재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도 동맹들과 협력해서 수일 내에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해둔 상태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