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방선거 선출직 평균재산 15억 9천…강남구청장 527억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역단체장 13명 평균 22억원

서울시의원 재산신고 오류 해명 '해프닝'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새로 선출된 공직자(기초의원 제외) 814명은 평균 15억9162만원의 재산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선출 공직자의 평균재산이 8억2844만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4년 전보다 약 2배 많아진 것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6·1 지방선거 당선자 가운데 광역자치단체장 13명, 교육감 8명, 기초단체장 148명, 광역의원 645명 등 신규 당선자 814명의 재산등록사항을 30일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직위별 평균재산을 보면 △광역자치단체장 22억8400만원 △교육감 10억6400만원 △기초자치단체장 25억6800만원 △광역의원 13억5900만원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재산총액으로는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527억7천만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고, 임형석 전남도의원(415억3천만원), 김성수 경기도의원(271억4천만원)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조성명 구청장은 인천 강화·충남 당진·서울 강남·경남 함양 등 일대에 본인 및 배우자 명의로 소유한 토지만 131억9천만원에 달했다.

또 본인 소유의 강남 도곡동 아파트, 경기 고양 일대 오피스텔, 강화 일대 숙박시설, 배우자 소유 인천 강화 숙박시설 등을 합쳐 361억2천만원을 신고했다.

조 구청장은 오피스텔 39채 등 보유 부동산 재산만 493억원에 달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서울 구청장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재산을 신고한 이는 문헌일 구로구청장으로 기업인 출신인 문 구청장은 비상장주식 119억원을 포함해 총 143억895만원을 신고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74억2933만원), 정문헌 종로구청장(49억4011만원), 김경호 광진구청장(42억7469만원)이 뒤를 이었다.

광역단체장 기준 재산총액으로는 김진태 강원지사가 41억3천만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고, 이어 홍준표 대구시장이 40억9천만원, 김동연 경기지사 38억9천만원, 최민호 세종시장 36억3천만원, 김관영 전북지사 29억1천만원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교육감의 경우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한 서거석 전북교육감(-11억원), 김대중 전남교육감(-6800만원) 외에 임태희 경기교육감 47억4천만원, 하윤수 부산교육감 13억9천만원, 이정선 광주교육감 13억8천만원 등이었다.

기초단체장은 조성명 강남구청장 527억7천만원, 오태원 부산 북구청장 226억6천만원, 최경식 남원시장 216억원, 박남서 영주시장 146억8천만원, 문헌일 구로구청장 143억원 순으로 상위 5위권에 올랐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한편 올해 새로 선출된 서울시의원 가운데 100억~200억원대 재산을 신고해 1위와 2위를 차지한 의원들이 신고를 잘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 공개한 6·1지방선거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최진혁 의원(국민의힘)은 201억2094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공개 대상 서울시의원 83명 중 1위에 올랐다.
.
그러나 최 의원은 신고 오류로 인해 재산이 사실과 다르게 등록됐다고 해명했다.

충남 보령시 천북면의 조부 소유 토지 1061㎡를 201억5900만원으로 신고했는데 실제 공시지가는 2015만9천원이라는 게 최 의원의 설명이다.

최 의원은 "재산 신고를 할 때 1천원 단위에서 끊어서 (숫자를) 입력해야 하는데 직원이 이에 익숙지 않아 (원 단위 그대로) 잘못 신고했다"고 밝혔다.

130억2399만원을 신고해 서울시의원 2위를 기록한 이병윤 의원(국민의힘)도 신고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동대문구 용두동 일대 231㎡ 토지가 115억1119만원으로 등록된 것에 대해 "10억원이 조금 넘는 땅인데 신고할 때 실수로 0을 하나 더 붙인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잘못 신고한 규모나 경위 등을 확인해서 처분을 결정하게 된다"며 "단순히 오기나 실수이면 보완 명령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