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희경 "박창근, 목소리로 심금 뒤흔들어 놓는 가수" 팬심 고백 (국가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문희경이 박창근을 극찬했다.

29일 방송된 TV조선 '국가가 부른다'에서는 퀸들과의 전쟁 특집을 맞아 문희경, 양혜승, 현영, 홍지윤, 케이시, 박기량이 출연해 국가부 요원들과 노래 대결을 펼쳤다.

강변가요제 대상 출신 문희경의 출전에 국가부 팀장 백지영은 "대학가요에서 낙방한 사람이 있다"며 박창근을 내보냈다.

문희경은 박창근의 등장에 "너무 좋아하는 가수다. 소리에 아무도 가질 수 없는 정서적인 느낌이 강한 가수 중 한 명이다. 목소리만 들어도 사람 심금을 뒤흔들어 놓는 가수"라고 극찬했다.

이에 박창근은 "메소드 연기라고 하나요?"라며 문희경의 연기력을 언급, "요망한 것이!"라는 대사로 앙칼진 연기를 선보였다. 문희경은 "나 그래도 부잣집 여사님 많이 했다. 품위 있는 여자"라고 말했다.

또한 박창근은 대학가요제 출전에 대해서 "대구에서 대학생 때 대학가요제 본선까지 올라갔다"고 언급했다. 문희경은 "똑 떨어졌냐"며 돌직구를 던졌다.

박창근은 혜은이의 '작은 숙녀'를 부르며 감성적인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에 맞서 문희경은 EDITH PIAF의 "Non, Je Ne Regrette Rien'을 부르며 감동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영은 "2년 전에 '사랑의 콜센타'에서 영탁 씨를 이기고 왔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붐은 "영탁 씨 가수 인생 최대 위기였다"고 회상했다.

현영의 출전에 백지영은 "오늘 나오신 분들 중에 현영 씨가 제일 무섭다. 뭘 할지 예측이 안 된다"고 고민했다. 현영의 상대는 손진욱이었다.

현영은 손진욱에게 팬이라고 고백하며 반겼다. 이어 "팬이었다든가 그런 건 없었냐"고 물었다. 손진욱은 "8살 때부터 팬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현영은 "8살에 '누나의 꿈'이 나왔냐. 잘 컸다. 록은 한 번도 안 붙어 봤지만 오늘 한 번 맛을 보고 싶다"고 응수했다.

손진욱이 "매콤한 맛"이라고 소개하자 현영은 "매운 거 좋아한다"며 손진욱의 혼을 쏙 뺐다. 붐은 "손진욱이 노래 부르기 전에 땀을 흘리는 건 처음 본다"고 웃음을 터뜨렸다.

현영은 "신기한 게 TV조선만 라이브 무대를 불러 준다. '국가부'에서 나를 부른다기에 깜짝 놀랐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주가 "인이어 장착하셨냐"고 묻자, 현영은 "내 목소리가 너무 울려서 어지럽다"고 대답했다.

현영은 이자연의 '찰랑찰랑'으로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했다. 이에 맞서 손진욱은 백지영의 'DASH'로 매콤한 노래 실력을 뽐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