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젤렌스키, 러 점령지 합병 예고에 "가혹한 대응 있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 안보·국방 긴급 최고위 회의 소집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오는 30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의 영토합병 조약을 맺기로 한 데 대해 "우리의 대응은 매우 가혹할 것"이라고 29일 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성명에서 "쓸모없는 주민투표로 현실을 바꿀 수 없다"며 이같이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