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입국 제한과 금지

핀란드도 러시아인 입국 금지… EU행 탈출로 다 막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핀란드 정부, 남쪽 국경에 울타리 건설도 추진
한국일보

22일 핀란드 동남부 라페란타의 국경검문소에 러시아에서 핀란드로 들어오려는 차량이 줄지어 있다. 라페란타=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핀란드 정부가 유럽 국가 간 자유 통행을 보장한 ‘솅겐 조약’에 따라 관광비자로 입국하는 러시아 국민을 30일(현지시간) 0시부터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러시아와 접한 국경마다 예비군 징집령을 피해 국외로 탈출하는 인파가 늘어서 있지만, 이제 러시아인이 유럽연합(EU) 국가로 넘어갈 수 있는 육로는 모두 막혀 버렸다.

영국 일간 가디언과 BBC방송에 따르면 페카 하비스토 핀란드 외무장관은 29일 기자회견에서 “관광비자를 소지한 러시아인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가 30일 오전 0시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단 인도주의적 목적이나 가족 상봉, 직업 및 학업을 위한 입국은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하비스토 장관은 이러한 결정을 내리는 데 러시아의 징집령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하며 “(러시아인의 관광비자 입국이) 핀란드의 국제 관계를 훼손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실시된 불법적 주민투표와 발트해 해저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에 대한 파괴 공작도 우려를 더한 요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폴란드와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도 러시아인의 관광비자 입국을 금지했다. 여기에 러시아와 1,340㎞에 이르는 국경을 공유하고 있는 핀란드까지 입국 규제 조치를 부과하면서 러시아 국민이 EU로 들어오는 통로는 사실상 모두 막히게 됐다.

그동안 핀란드는 징집령을 피해 탈출하는 러시아인들에게 유럽 국가로 넘어가는 관문이자 경유지로 이용돼 왔다. 징집령 공표 이후 24~27일 나흘간 핀란드로 입국한 러시아인은 3만 명이 넘는다. 입국 금지 조치와 별개로 핀란드 정부는 남쪽 국경에 울타리를 건설하는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크리스타 미코넨 핀란드 내무장관은 이번 입국 금지 조치로 망명 신청과 불법적인 입국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전쟁범죄를 강요당했거나 과도한 처벌에 직면한 경우가 아니라면 동원령에 따라 입대하게 된 사실 자체가 망명을 허용하는 근거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