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채금리 재상승·실업급여 급감에 나스닥 -3%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우 -1.88%·S&P -2.35% 기록 중

트러스 총리 "옳은 계획" 감세 등 강행 시사

영국·미국 등 국채금리 재상승 기조

美 실업수당 19.3만 건 그쳐 추가 긴축 우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영란은행(BOE)의 시장 개입으로 안정을 찾았던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영국 국채금리가 다시 오르고 미국 노동시장이 생각보다 더 강함이 입증되면서 하락 출발했다.

29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7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557.20포인트(-1.88%) 내린 2만9125.54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87.23포인트(-2.35%) 하락한 3631.81, 나스닥은 332.76(-3.01%) 급락한 1만718.87를 기록 중이다.

전날 연 3.9%대까지 떨어졌던 10년 만기 영국 국채금리가 이날 한때 4.2%를 다시 넘었다. 정책금리를 가장 잘 반영하는 2년 물 영국 국채금리도 장중 4.5%를 돌파했다.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는 감세와 에너지 보조정책을 두고 “옳은 계획”이라며 강행할 뜻을 분명히 했다. 앞서 3.73% 수준으로 후퇴했던 10년 만기 미국 국채금리 역시 이날 오전 3.86% 수준으로 상승했다.

이날 나온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투자심리를 얼어붙게 했다. 지난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19만3000건으로 월가 전망치(21만5000건)보다 크게 낮았다. 지난 주 수치(20만9000명)보다도 1만6000건이나 감소했다. 이는 지난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에도 실업이 크게 늘지 않으면서 추가적인 긴축이 예상된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아직 제한적인 영역에 와 있지 않다”며 추가 금리인상을 예고했다. UBS의 마크 해펠레는 “우리는 전날의 상황으로 최근 변동성이나 위험 회피 심리가 끝났다고 보는데 회의적”이라며 “더 지속적인 상승을 위해서는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이 통제되고 있어 연준이 덜 강경해질 수 있다는 설득력 있는 증거를 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유튜브 생방송] :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매주 화~토 오전6시55분 서울경제 ‘어썸머니’ 채널에서 생방송합니다. 방송에서는 ‘3분 월스트리트’ 기사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이뤄지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