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네북 신세' 한국 여자배구, 같은 아시아 태국에도 참패...16연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같은 아시아의 태국에게 완패했다. 사진=FIV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25위)이 같은 아시아의 태국에게도 완패하며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 늪에 빠졌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9일 오후(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 에르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태국(14위)에 세트 스코어 0-3(13-25 15-25 14-25)으로 완패했다.

앞서 도미니카공화국(8위), 튀르키예(6위), 폴란드(12위)를 상대로 0-3 패배를 당했던 한국은 태국에게도 무너지면서 대회 4연패를 당했다. 세자르 감독이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이후 한 번도 이기지 못하고 16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조 4위까지 나갈 수 있는 16강 진출이 무산됐다.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크로아티아(23위)를 이기더라도 4위 안에 들 가능성은 완전히 사라졌다.

이번 대회는 24개 나라가 4개 조로 나뉘어 1라운드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상위 4개 팀씩 16개 나라가 2개 조로 구분해 2라운드를 벌인다. 이후 8강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팀을 가리게 된다.

한국 여자배구는 도쿄올림픽 이후 김연경(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등 기존 핵심선수들이 대표팀 은퇴를 선언하면서 어느 정도 전력 약화가 예상됐다. 당분간 성적을 포기하더라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뼈를 깎는 세대교체를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이 정도로 와르르 무너질 것이라 생각한 이는 거의 없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다. 심지어 20점을 넘긴 세트가 한 번도 없을 정도로 심각한 부진을 드러냈다.

이 같은 상황은 지난 7월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이미 예견된 것이었다. 세자르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한국은 16개국이 참가한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한 세트도 획득하지 못하고 전패를 당했다. VNL이 출범한 이래 특정 팀이 승리는 물론 승점, 세트를 단 하나도 기록하지 못한 것은 한국이 처음이었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그 같은 악몽을 재현하지 않기 위해 대표팀은 한 달 넘게 장기 합숙훈련을 진행했다. 심지어 대회를 앞두고는 불가리아로 전지훈련을 떠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표팀의 경기력은 나아지지 않았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눈뜨고 보기 어려운 참패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 태국을 상대로 제대로 싸워보지도 못하고 무너졌다. 1세트 초반 5-4로 앞서다가 내리 6점을 내주며 경기 흐름을 완전히 내주고 말았다. 공격으로 얻어낸 득점이 단 6점(태국 17점) 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모든 플레이가 말을 듣지 않았다.

2세트 역시 초반에는 9-11로 대등하게 맞섰지만 이후 대량 실점을 내줘 무너졌다. 3세트도 크게 달라지지 않으면서 허망한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한국은 공격 득점에서 30-50으로 태국에 크게 뒤졌다. 블로킹(1-3), 서브득점(2-4) 모두 밀렸다. 반면 범실은 18-9로 태국보다 2배나 많았다.

주 공격수 역할을 해줘야 할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11점으로 유일하게 두자릿수 득점을 올렸고 이주아(흥국생명·7점), 이다현(현대건설·6점), 이선우(KGC인삼공사·5점) 등이 득점에 가세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