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채은정 "재혼 3번한 의사 父에 배신감…경제적 지원無" 금수저설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세대 걸그룹 클레오 출신 채은정(41)이 '금수저설'을 해명했다.

29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채은정의 근황과 함께 가정사가 공개됐다.

1999년 그룹 클레오로 데뷔한 채은정은 당시 '금수저' 출신으로 잘 알려졌다.

그러나 채은정은 "보통 아버지가 '성형외과 의사였다', '부유한 동네에서 태어나서 자랐다'고 하면 '금수저'였다고 생각하더라. 저는 고등학교 때부터 경제적인 지원이 없었기 때문에 그때부터 혼자의 삶이 시작됐다"고 고백했다.

머니투데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은정은 "어머니가 너무 빨리 돌아가신 상황에서, 제가 9~10살 때였는데 부모님 역할이 필요하지 않나. 그런데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얼마 안 됐을 때 (아버지는) 바로 유학을 가셨다. 저는 할머니가 키우셨다"고 말했다.

채은정은 "돌아오시마자 재혼을 하셨다. 한 1년도 안 돼서 이혼하셔서 아버지에 대한 불신과 실망, 배신감, 제가 기대했던 아버지상과 다른 것에 대한 분노가 생겼다. 제가 중학교 1학년 때라 사춘기였기 때문에 더 심했다"고 털어놨다.

성형외과 의사였던 아버지 덕에 경제적으로는 부족함이 없었지만 아버지와 단 한 번도 여행을 가본 적이 없을 정도로 관계는 소원했다고.

이어 채은정은 "(아버지가) 두 번째 재혼을 또 하시더라. 두 번째 재혼도 너무 실망스럽게, 1차 이혼보다 더 안 좋게 끝났다. 그때 제가 완전히 마음의 문을 닫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웬만하면 저 혼자 해결하고 책임지게 돼서 가족에 기댈 일도, 가족의 중요성을 느낄 일도 없었다"고 했다.

채은정은 "제가 아버지와 사이가 너무 안 좋아졌을 때 제 세 번째 새어머니가 계셨다"며 "세 번째 새어머니랑은 사이가 좋았는데 저랑 아버지의 모습을 옆에서 보는 걸 힘들어하셨다. 새어머니가 독립을 하는 게 어떻냐고 제안을 하셔서 독립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채은정은 가수로 데뷔한 것도 아버지에 대한 반감 때문이었다고 고백했다.

채은정은 "가수 제의가 왔는데 저는 돌파구를 연예계에서 찾고 싶었다. 도저히 집에 있기 힘들더라. 집에서 반대하는 뭔가를 해야 했던 게 컸다. 그때는 어렸으니 일단 (집안에서) 못하게 하니까 더 하고 싶더라"라고 데뷔 이유를 밝혔다.

채은정은 클레오 탈퇴 후 솔로 활동에 도전했지만 음원 성적은 좋지 않았고, 도망치듯 떠난 홍콩에서 다국적 걸그룹으로 데뷔했지만 좋은 결과를 얻지 못했다.

머니투데이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중 관계 악화 등으로 일거리가 줄어들면서 8년 외국 생활 끝에 4년 전 한국에 돌아온 채은정은 현재 필라테스 강사 생활과 함께 라이브 커머스 방송 활동을 하는 근황을 전했다.

연예계 활동 중단 후 "뭘 해야 할지 몰라 방황했었다"는 채은정은 갤러리에서 갤러리스트, 일반 직장 사무직, 파티플래너, 쇼핑몰 운영 등 다양한 직업에 도전해봤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