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예열 끝낸 ‘아스널 킬러’ 손흥민…자, 사냥을 시작해볼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일 ‘북런던 더비’ 선발출격 예상

EPL 해트트릭·대표팀 2G 연속골

물오른 득점 감각 이어갈지 관심

경향신문

대표팀까지 3경기 연속 골로 감각을 완벽하게 끌어올렸다. A매치 2연전 일정을 마무리한 손흥민(30·토트넘·사진)이 소속팀으로 복귀해 본격 골 사냥에 나선다.

손흥민은 10월1일 오후 8시30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아스널과의 결전을 준비한다. 치열하기로 소문난 북런던 라이벌 간 ‘더비’로 무패 행진을 달리는 토트넘에겐 고비이자 선두 도약 찬스다. 현재 아스널(승점 18점·6승1패)이 선두를 달리고 있고, 토트넘(승점 17점·4승2무)이 리그 3위로 바짝 추격 중이다.

손흥민은 다시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손흥민은 시즌 개막 이후 공식전 8경기에서 득점이 없다가 벤투호 합류 직전 경기인 레스터시티와의 8라운드 경기에서야 골 갈증을 해소했다. 이날 단 13분 ‘해트트릭’으로 ‘클래스’를 증명했다. 이후 대표팀에 합류한 손흥민은 지난 23일 코스타리카전에서 프리킥 골, 27일 카메룬전에서는 헤더 결승골을 넣으며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리그 득점왕임에도 팀 내에서는 여전히 치열한 포지션 경쟁 한가운데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레스터시티전에는 시즌 처음으로 선발에서 제외됐다. 간판인 해리 케인이 변함없는 기량을 유지하는 가운데 손흥민이 부진한 사이 ‘이적생’ 히샤를리송이 백업으로 기회를 얻어 호평을 받았다. 지난 시즌부터 호흡을 맞춰온 데얀 쿨루세브스키도 꾸준히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다.

케인은 선발, 나머지 공격 두 자리를 놓고 손흥민, 히샤를리송, 쿨루세브스키가 로테이션하는 형국이다. 현지 매체는 일단 아스널과 ‘빅매치’에 손흥민의 선발 출전을 전망한다. ‘스퍼스웹’은 “손흥민이 (레스터시티전) 해트트릭으로 베스트11 복귀를 확정했다”고 했다. 영국 ‘미러’도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지난 경기에서 해트트릭, 그리고 A매치에서 2골을 넣고 온 손흥민을 현실적으로 무시할 수 없다”고 예상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아스널에 강했다. 2015년 토트넘 이적 후 16차례 아스널과 맞대결에서 5골 5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 22라운드 경기에서도 리그 21번째 골과 페널티킥 유도로 팀의 3-0 승리를 이끈 바 있다.

히샤를리송은 토트넘이 5000만파운드 이상의 이적료를 투자한 젊은 공격수다. 히샤를리송은 세계 최강 브라질 대표팀 공격수로 9월 A매치 2경기에서도 3골을 넣어 좋은 컨디션을 보여줬다.

‘미러’는 “콘테 감독이 히샤를리송을 두고 딜레마에 빠져 있다”고 했다. “그가 선발로 뛰지 못하는 것은 현재 토트넘의 뎁스가 두껍다는 증거”라면서도 “히샤를리송이 선발 출전하지 못한다면 불만이 커질 수 있다”고 전했다. 히샤를리송을 선발로 써야 한다는 여론이 언제든 다시 고개를 들 수 있다.

불안한 여론을 잠재울 손흥민의 활약이 필요한 시점이다. 아스널전에서 손흥민의 발끝이 주목되는 이유다. 영국으로 돌아간 손흥민은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2경기 동안 행복한 시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잘 준비해서 팀으로서 선수로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는 새 다짐을 전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