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패커' 백종원, 국군간호사관학교에 마라샹궈 준비…딘딘 배식 전 실수 '아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백패커' 방송캡쳐



백패커즈가 국군간호사관학교 생도들을 위한 대학가 맛집을 준비했다.

2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백패커'에서는 백패커즈가 국군간호사관학교 생도들을 위해 대학가 맛집 요리 한상을 준비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파브리가 먼저 도착해 멤버들을 기다렸다. 출장지가 카이스트라고 알고 있던 백종원은 "나는 이번 시즌에 간호사관학교 이런 곳도 갈 줄 알았는데"라고 말했고 제작진이 뜨끔했다. 이어 내비를 확인한 안보현은 "저희 카이스트 아닌데요? 충남대학교 수의과"라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은 내비가 아닌 자신들을 따라오라고 길을 안내했고, 표지판을 확인한 백종원은 "국군간호사관학교네? 아까 내가 그랬잖아 국군간호사관학교 안 가냐고. 내가 얘기했을 때 얼마나 살 떨렸을까"라며 신기해했다.

빈칸 내용을 확인한 "이거는 우리 백쌤 전문이지"라며 미소지었다. 이어 '대학가 맛집' 의뢰에 백종원은 "뭐 이정도야"라며 자신했다. 메뉴 회의 시간 백종원은 "놀란게 마라샹궈를 원해서"라고 말했고, 딘딘은 "대학가 음식이긴하죠"라고 답했다. 이어 백종원은 "가능하려면 소스가 있어야 하는데 . 그래서 아는 거래처 사장한테 전화를 했다. 그 소스 맛있는 거 있는데 보내줄 수 있냐고"라며 300인분 소스를 부탁했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상황 보고 하자고. 일단은 마라샹궈랑 마라탕을 한다고 생각하고"라며 메뉴를 정했다. 그리고 허경환이 "고급 인력 간다. 고급 인력"라며 등장했다.

디저트를 고민하던 안보현은 "매콤하니까 달달하거나 상큼한 걸를 먹이고 싶다. 마음 같아서는 탕후루를 하고 싶은데. 형님 저 아이디어 좀 주세요"라며 막막해했다. 이후 안보현이 '오레오 튀김'을 디저트로 결정했다. 그런가운데 주방팀 오대환, 딘딘이 달걀을 삶을 준비를 했고, 딘딘은 뻘쭘하게 서있는 허경환에 "그냥 딱 보고 달걀을 삶고 있구나 그러면 어떻게 해야겠어"라며 깐족거렸다. 이어 세사람이 달걀 삶기, 토마토 다듬기, 당면 불리기, 밥 안치기를 쉴틈없이 해나갔다.

백종원은 닭봉을 기름에 튀기며 "진짜 북경식. 정확히는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 중국가면 들어가는 재료를 내가 고르는게 있다. 닭고기가 들어가야 맛있거든 나는 주로 동물성만 고른다. 원래는 많이 넣어 먹는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학생들이 이 마라샹궈 먹고나면 다른거 못 먹을텐데 이 맛 나는게 없어"라며 자신했다.

점보 가츠산도를 딘딘과 허경환이 준비했다. 마라 소스 도착 전 시간이 생긴 백종원은 "시간이 되니까 소스를 한번 만들어 보자"라며 직접 소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후 점보 가츠산도를 시식한 허경환과 오대환이 바로 맛을 인정했다. 그리고 파브리표 시저샐러드 레시피가 공개됐다. 손질할 재료가 많은 샐러드에 파브리는 "혹시 도와주시겠어요?"라며 도움을 요청했고 멤버들이 파브리 돕기에 나섰다.

배식시간에 임박해 모자란 배식칸에 딘딘은 "파브리 칸이 없어. 샐러드만 3칸을 차지하니까"라고 말했고, 파브리는 "섞으면 돼요. 크루통은 마지막으로 줘야한다. 고급 느낌 이렇게 없어져요"라며 아쉬워했다. 이어 크루통을 들고 이동하던 딘딘이 바트 하나를 엎는 실수를 했다. 이에 백종원은 "빨리 내가 시간 끌테니까"라며 문제를 수습할 시간을 벌기 위해 생도들을 만나러 밖으로 나갔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