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30일 우크라 점령지 병합 서명… 붉은 광장서 축하 공연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푸틴, 합병 조약 서명 뒤 연설 예정
한국일보

30일에 열리는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체결식을 하루 앞두고 러시아 모스크바 붉은 광장에 축하 무대가 설치돼 있고, 군인들이 그 주변에 도열해 있다. 모스크바=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을 러시아 영토로 병합하는 조약에 30일(현지시간) 서명할 것이라고 크렘린궁이 공식 발표했다. 조약 체결식이 끝난 뒤에는 야외에서 대규모 축하 공연도 열린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9일 언론 브리핑에서 “새로운 영토를 러시아에 합병하기 위한 조약 체결식이 내일(30일) 오후 3시 크렘린궁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조약에 서명한 뒤 영토 병합과 관련한 연설을 한다. 러시아 의회에도 공식 초청장이 배포됐다.

영국 BBC방송은 “모스크바 붉은 광장에는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러시아의 일부라 선전하는 광고판이 붙어 있고, 저녁에 열릴 축하 공연을 위한 무대도 설치됐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병합 당시 야외 무대에 올라 연설을 했는데, 이번에도 그러한 계획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조약 체결 이후에는 러시아 상ㆍ하원 비준 동의, 대통령 최종 서명 등 법적 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4일에는 러시아 상원에서 푸틴 대통령의 연설도 예정돼 있다.

이날 체결식에는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 수반들도 참석한다.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와 루한스크주에서 일방적으로 독립을 선언한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수반 데니스 푸실린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수장 레오니트 파센치크, 남부 자포리자주 친(親)러시아 행정부 수반 예브게니 발리츠키, 남부 헤르손주 수반 블라디미르 살도는 이미 모스크바에 집결한 상태다. 푸틴 대통령은 체결식 전 이들과 면담도 한다.
한국일보

25일 러시아군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의 실외 투표소에서 주민들이 러시아 귀속 여부를 묻는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마리우폴=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23~27일 러시아 영토 편입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한 결과 90%대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주장하며 병합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러시아는 루한스크주와 헤르손주 대부분, 자포리자주 80%, 도네츠크주 60%를 점령하고 있는데, 모두 합치면 9만㎢으로 우크라이나 영토 15%에 달한다. 포르투갈, 헝가리와 맞먹는 면적이다. 점령지 인구 수는 400만 명으로 추산된다.

국제사회는 이번 주민투표를 국제법 위반으로 규정하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을 위한 무기 지원과 대(對)러시아 추가 제재도 준비 중이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 코미디는 짝퉁 주민투표라 불릴 수도 없을 정도”라며 “러시아 점령지에서 우크라이나 시민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