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료애 빛났다…토론토 로마노의 저지 '61호 홈런볼' 사수 작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정현 기자] 유니폼은 다르지만, 대기록을 달성한 동료를 위한 우정은 변함없었다.

뉴욕 양키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2022 메이저리그’ 맞대결을 펼쳤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강타자 저지를 향한 관심이 쏠렸다. 홈런 1개를 더 기록하면, 유일하게 약물 논란이 없는 홈런왕 로저 매러스(1961년, 61호)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었다.

기다리던 대기록은 3-3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던 7회에 나왔다. 무사 1루에서 바뀐 투수 팀 메이자의 시속 94.8마일(약 152.5㎞) 싱커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394피트(120m) 홈런을 쳐 내며 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저지의 기록만큼이나 저지의 홈런공에도 많은 이들이 집중했다. 단순한 공 하나지만, 상당한 역사적 가치를 지니고 있었기 때문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행히도 공을 습득한 이는 양키스타디움 좌측 불펜을 사용하던 토론토 선수단이었다. 그리고 그 공은 맷 부시맨 불펜 코치를 거쳐 조던 로마노에게 전달됐다. 이후 공을 전달받으러 온 양키스 투수 잭 브리튼에게 건네주며 기념구를 챙겨줬다.

로마노는 “우리는 그 공을 잘못된 사람에게 전해주고 싶지 않았다. 올바른 곳으로 찾아가길 바랐다. 공을 원하는 사람이 15명 정도 있었다. 브리튼이 왔을 때 확실하게 건네줬다”고 말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저지는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과 인터뷰에서 “(로마노의 행동은) 옳은 일이었다. 우리를 위한 일이었다. 경기 중 최고의 장면 중 하나였다. 분명 많은 의미가 있다. 로마노를 찾아 확실하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겠다”고 웃어 보였다.

한편 경기는 저지의 홈런포를 앞세운 양키스가 토론토를 상대로 8-3 승리를 거뒀다. 저지는 대기록과 함께 동료의 따뜻한 환대로 잊지 못할 하루를 보내게 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