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홍, 8개 사망보험에 14억 부었다···"월 1155만원 달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박수홍(52)이 친형 부부의 권유로 가입한 생명보험의 누적 납입액이 1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박수홍 측에 따르면 박수홍이 제기한 횡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서부지검은 최근 구속된 박수홍의 친형 박모(54) 씨를 수사하면서 생명보험 관련 조사도 착수했다.

문화일보는 이날 박수홍이 2003년 7월부터 2006년, 2008년, 2013년, 2016년, 2018년 등 총 6차례에 걸쳐 8개 생명보험에 차례로 가입했다고 전했다. 박수홍이 가입한 생명보험의 월 보험료는 상품별로 적게는 41만 원에서 많게는 500만 원까지 총 1155만 원 정도로 전해졌다.

박수홍이 지금까지 납입한 보험료의 총액은 13억9000만 원에 달했다.이는 박수홍 개인 명의로 가입돼 전수 조사가 가능한 6개 보험료의 납입액이 12억7000만 원이고 나머지는 법인 명의로 가입돼 월 납입액 기준으로 추산된 수치다.

박수홍은 현재 8개 보험 중 개인 명의로 된 3개 보험을 뒤늦게 해지했으며 3개는 보험수익자를 변경해 가입을 유지하기로 했다. 박수홍이 지분 50%를 보유한 법인 '라엘'의 명의로 가입된 보험은 보험료를 납입하지 않아 실효됐다. 친형 부부가 100% 지분을 소유한 법인 메디아붐의 명의로 가입된 보험은 아직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 측 볍률대리를 맡은 노종언 법무법인 에스 변호사는 최근 검찰에 보험 관련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8개 보험에 대한 내용을 정리한 보충의견서를 냈고 추가 조사도 받았다고 한다.

박수홍의 친형이 계약료·출연료 횡령 혐의로 지난 13일 구속된 가운데 형수가 소유한 부동산 금액대도 논란이 일고 있다.

검찰은 형수 이모 씨의 부동산 가액을 200억원 대로 추정하며 취득 경위와 자금 출처 등에 대한 소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 2004년 단독으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가를 매입했다. 2014년에는 남편과 공동 명의로 20억 상당의 서울 강서구 마곡동 아파트, 17억 상당의 상암동 아파트 2채를 샀다. 또 10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강서구 마곡동 상가 8채를 남편과 공동 소유하기도 했다. 당시 상가 매입 과정에서 박수홍으로부터 10억 원을 빌렸음에도 해당 상가의 명의는 부부와 어머니인 지모 씨로 설정했다.

검찰은 개인 명의였던 마포구 상암동 상가와 마곡동 상가를 친형이 설립한 ‘더이에르’ 법인 명의로 2020년 초 변경한 점도 조사 중이다.

특히 이 씨는 '메디아붐'의 법인카드로 여성 고급 피트니스센터와 자녀 학원비를 결제한 것은 물론, 박수홍 개인 통장에서 하루 800만 원씩 인출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일각에선 800만 원이 고액현금 거래 보고제도(CTR)를 회피하기 위한 금액대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CTR은 하루 동안 금융기관에서 1000만 원 이상 현금을 옮길 시 거래 정보를 보고해야 하는 제도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해 4월 친형 부부가 수익을 일정 비율로 분배하기로 해놓고 지키지 않았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박수홍은 형사 고소와 별개로 지난해 6월 친형 부부가 100억 원 가량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미지급했다며 86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법원에 제기하기도 했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