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눈앞에서 150승 놓친 김광현…방어율 1.99 ‘아슬아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키움전 6이닝 3실점 승리투수 요건 갖췄지만

불펜 오원석이 동점 홈런 맞으며 승리 불발


한겨레

에스에스지(SSG) 랜더스 김광현(왼쪽)이 29일 인천 에스에스지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서 6회초 키움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은 뒤 환하게 웃으며 최정과 함께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광현(34·SSG 랜더스)이 개인 통산 150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김광현은 29일 인천 에스에스지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안방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피안타(1홈런) 3실점 1사사구 3탈삼진을 기록한 뒤 강판했다.

이날 김광현이 6-3까지 경기를 이끈 뒤 강판한 터라, 시즌 14승(2패) 달성은 유력해 보였다. 만약 김광현이 승리를 따낸다면 KBO 통산 5번째로 150승 고지에 오를 뿐더러 최소경기·최연소 기록까지 덤으로 챙길 수 있었다.

하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김광현이 강판한 뒤 마운드에 오른 오원석(SSG)은 송성문(키움)에 3점 홈런을 얻어맞으며 6-6 동점을 내줬다. 이로써 이후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김광현이 승리투수가 될 가능성은 사라졌다.

다만 아직 최소경기·최연소 기록을 세울 가능성은 남아있다. 김광현은 이날 통산 325번째 경기에 나섰는데, 종전 최소경기 기록은 정민철이 세운 347경기다. 최연소 기록은 조금 더 빠듯하다. 34살2개월7일인 김광현은 양현종이 세운 종전 최연소 기록(34살2개월18일)보다 11일 여유가 있을 뿐이다. 다음 달 5일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등판이 유력한데, 이날이 최연소 기록을 위한 마지막 기회가 될 전망이다.

2007년 에스케이(SK) 와이번스에서 데뷔한 김광현은 그해 5월13일 무등야구장에서 열린 기아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첫 승리를 따냈다. 이후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비롯해 총 10시즌 동안 10승 이상을 올렸다.

150승엔 실패했지만, 김광현은 이날 3회 1사 뒤 송성문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1600탈삼진 기록을 세웠다. 김광현보다 삼진을 많이 기록한 투수는 현역에선 양현종(1811개)이 유일하다. KBO 전체를 보면 송진우(2048개), 이강철(1751개), 선동열(1697개), 정민철(1661개)이 1600탈삼진을 넘었다.

한겨레

김광현이 3회 이정후에게 3점 홈런을 맞은 뒤 이정후가 베이스를 도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류현진 이후 12년 만에 방어율 1점대에 도전하는 김광현은 1600탈삼진을 잡아낸 뒤 안타 2개를 잇달아 내줬고, 이후 타석에 선 이정후(키움)에게 그대로 3점 홈런을 얻어맞으며 잠시 방어율이 2.03(종전 1.90)으로 내려앉기도 했다. 다만 김광현은 이후 무실점을 기록하며 방어율 1.99로 1점대에 복귀한 뒤 경기를 마쳤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남다른 시각, <한겨레> 네이버 뉴스 구독
▶▶아침을 바꾸는 습관 H:730▶▶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