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화영, 뇌물죄 넘어 '쌍방울 주가조작 공범'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는 쌍방울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상태죠.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쌍방울 계열사의 주가조작 공범일 가능성까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이화영 전 부지사는 2018년 8월부터 3년 넘게 3억 원 넘는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습니다.

그런데 지난달 쌍방울 압수 수색 과정에서 또 다른 흐름이 발견됐습니다.

이 전 부지사 측근인 문 모 씨가 쌍방울 계열사 나노스 주식 1억 원어치를 보유한 게 확인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