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현희♥제이쓴, 아들 출생신고 마쳤다…세식구 등본에 '감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미디언 홍현희,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본명 연제승) 부부가 지난달 태어난 아들의 출생신고를 마쳤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29일 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를 통해 '오늘은 똥별쓰 출생신고 하러가는 날'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홍현희는 남편 제이쓴과 함께 아들 준범(태명 똥별이) 군의 출생 신고를 하러 나섰다.

제이쓴은 "똥별이가 세상에 나온 지 벌써 20일 지났는데 출생증명서가 있으면 보통 뭘 하러 가죠?"라고 물으며 "오늘은 똥별이 출생신고 하는 날"이라고 알렸다.

홍현희는 "이제 등본 떼면 와이프도 있고, 자녀도 있는 아빠의 기분이 어떻냐"고 물었고, 제이쓴은 "뭔가 책임감도 약간 들면서, 기분 이상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민센터에 도착한 부부는 출생일, 이름 등 출생신고서를 차근차근 적어나갔다.

제이쓴은 출생신고서를 제출한 후 아내 홍현희에게 "되게 많은 시간이 지나간다. 나도 이제 아빠구나. 우리 부모님들도 이런 시간이 있었을 거 아니냐. 신기하다. '아이가 없었다면 이런 기분을 느낄 수 있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그러나 홍현희는 "배고프다"며 담담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출생 신고를 마친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주민센터에서 받은 아이를 위한 책 추천목록, 손소독제, 파우치 등 선물을 자랑한 데 이어 아들 이름까지 적힌 세가족의 첫 등본을 공개하며 행복해했다.

제이쓴은 등본 속 '자녀 연준범'을 확인한 후 "'자녀'라고 적혀있으니 느낌이 다르다"며 "첫 주민등록등본이지 않나. 앨범에 붙여놓을 것"이라며 뿌듯해 했다.

한편 홍현희는 2018년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지난 1월 임신 소식을 알렸으며, 지난달 첫아들 준범 군(태명 똥별이)을 얻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