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박진 해임안' 투표 후 차분한 분위기의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 [TF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고민정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무기명투표를 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해임안에 대한 무기명 투표를 마친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고민정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무기명투표를 하고 있다.

이날 여야가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 건의안' 처리에 대해 격렬히 대치했지만 속개된 본회의 표결에서 총 투표수 170, 찬성 168, 반대 1, 기권 1로 해당 안건이 가결됐다.

더팩트

'대통령은 사과하라', '외교라인 전면쇄신' 등 팻말을 내걸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표결에 앞서 해임안 제안설명을 한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외교가 아무런 성과도 없이 국격 손상과 국익 훼손이라는 전대미문의 외교적 참사를 일으킨 데 대해 박진 외교부 장관은 주무 장관으로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더팩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고민정 의원이 투표를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9월 18일 타개한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조문하기 위해 런던을 방문했으나 정작 참배를 취소함으로써 조문 없는 조문 외교라는 국민의 비판을 불러일으켰다"며 "정부는 참배 취소 이유를 현지에 늦게 도착했기 때문이라고 했으나 다른 나라 정상들이 늦은 도착에도 불구하고 참배를 했다는 사실이 보도되면서 국민의 의구심을 더욱 키웠다"고 지적했다.

더팩트

투표 마친 후 대화하는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진 장관의 해임안이 통과됐지만 법적 강제력을 갖지 않는다. 또 윤석열 대통령도 같은 날 아침 출근길에 "박진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라며 박진 장관의 해임에 대해 거부 의사를 내비친 만큼 박 장관이 해임될지는 미지수다.

더팩트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 표결 앞두고 상반된 팻말 내걸은 여야 의원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