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진 해임건의안 곧 가결될 듯…윤, 비속어 논란에 묵묵부답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잠시 후 6시로 예정된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표결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과반 이상 찬성으로 처리가 되는데, 현재 민주당 의석 수로는 전혀 문제가 없는 상황이죠.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은 오늘도 정치권에서 뜨거운데, 류정화 상황 실장이 함께 정리했습니다.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이 오늘(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잠시 후 6시에 본회의가 예정돼있는데요. 오늘 중 처리하겠다는 민주당의 의지가 확고한 데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직권상정까지 염두에 둔 데 따른 겁니다. 오늘 미국 해리스 부통령이 방한했죠. 6시에 출국할 예정인데 박 장관이 '치열한 외교현장에 있는 상황에서 등에 칼을 꽂아서되겠냐'는 국민의힘의 항의에 본회의 시간이 좀 늦춰졌다고 합니다. 국민의힘은 5시반에 의원총회를 열고, 표결에 참여할지 아니면 아예 보이콧할지를 논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