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군함, 가스관 폭발현장에 있었다"…힘실린 '푸틴 개입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가스관 해저 누출 사고 이후 북유럽 국가들의 에너지 관련 시설에 대한 보안 조치가 강화되고 있다. 사진은 노르웨이 북부 로갈란에 있는 카르스토 정유시설. [AP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노르트스트림)에서 해저가스 누출 지점이 한 곳 더 발견됐다. 2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웨덴 해안경비대의 제니 라르손 대변인은 현지 일간 스벤스카 다그블라데트에 "네 번째 가스 누출을 발견했다"며 "네 건 가운데 두 건이 스웨덴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개된 누출 지점에서 두 곳은 덴마크 EEZ 안이었다.

스웨덴 EEZ에서 추가로 확인된 가스 누출은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에서 발생했으며, 앞서 스웨덴 당국이 노르트스트림-1 가스관에서 커다란 구멍을 발견한 지점과 매우 근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CNN은 28일(현지시간) 누출 사고 발견 전에 러시아 군함들이 해당 수역에서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CNN은 서방 정보기관 관계자를 인용해 26~27일 이틀간 러시아 해군의 군수지원함들이 가스 누출이 일어난 해역에서 관찰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CNN은 소식통이 "이 군함들이 해저 가스관에 어떤 작업을 했는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서방 측 추정은 누출 직전 해당 해역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대량의 에너지 방출이 있었다는 점, 가스 누출이 발생한 세 지점 간 거리가 멀다는 점, 가스 누출량이 막대할 뿐 아니라 가스관의 기압이 떨어지는 속도가 빨랐다는 점에서 고의 폭파설로 기울고 있다. 러시아가 잠수부를 투입하거나 무인 폭파장치 등을 투입해 해저 가스관에 폭발물을 설치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발트해 인근 국가들은 에너지 관련 인프라스트럭처 시설에 대해 보안을 강화하고 있다. 요나스 가르 스퇴레 노르웨이 총리는 "석유·가스시설에 군대를 배치해 보안을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유럽의 최대 가스 공급자로서 특별한 책임이 있음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독일 dpa통신 등이 보도했다. 노르웨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유럽 국가에 천연가스 주요 공급처로 떠올랐다. 노르웨이는 해상 유전과 가스전에는 해군을 배치하고 지상 시설에는 경찰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최근 몇 주간 노르웨이의 석유·가스시설 인근에서 정체불명의 무인기가 목격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르웨이에는 약 90개의 석유·가스 시설이 있고 이들은 9000㎞에 달하는 가스관으로 연결돼 있다. 자칫 이 가스관에 문제가 생겨 유럽으로의 에너지 수출이 차질을 빚으면 유럽에 큰 에너지 위기가 닥칠 수 있는 상황이다.

러시아와 국경을 1300㎞ 맞대고 있는 핀란드도 영해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는 이날 "핀란드 당국과 정부는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우리 영해의 상황을 정밀 모니터링 중"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측은 이번 누출 사고 시설을 수리하는 데 최소 몇 개월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파벨 자발니 러시아 하원 에너지위원장은 "파손 가스관 수리에는 속이 빈 콘크리트 구조물인 케이슨(Caisson)을 이용하는 방식이 있다"면서 "가스관이 놓인 수심(해저 70~80m)을 고려할 때 케이슨 설계와 제작, 수리 작업 등에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 도입, 70억유로(약 9조7000억원) 상당의 수입 제한 등 추가 대러 제재를 추진한다. 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 지역에서 시행한 영토병합 주민투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과 핵 위협 등 일련의 긴장 고조에 대응하는 조치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브뤼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토병합 주민투표는 영토를 훔치고 국제적으로 인정된 국경의 위치를 움직이려 하는 불법적인 시도"라면서 "러시아가 긴장을 고조시킨 행보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는 결의가 확고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러시아와 서방 진영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러시아는 주민투표를 통해 영토의 러시아 편입을 결정한 우크라이나 4개 점령지와 영토합병을 위한 조약을 30일 체결한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같이 밝히면서 "푸틴 대통령도 참석한다"고 말했다.

[안두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