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쉬운 패배' 권순우, "마음 급해진 부분 제일 아쉽다...복식에서 좋은 경기 보여드릴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스포티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정승우 기자] 권순우(121위, 당진시청)가 패배 심경을 밝혔다. 상대에게 페이스를 뺏긴 것이 패인이라고 분석했다.

권순우는 2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나흘째 단식 16강전에서 젠슨 브룩스비(46위, 미국)에게 0-2(3-6 / 4-6)로 패배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8강 진출에 실패한 채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을 진행한 권순우는 "팬들이 많이 찾아주셔 이기고 싶었는데 생각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아 아쉽다. 져서 아쉽지만, 이번 경기가 마지막이 아니니 다음 경기에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입을 열었다.

권순우는 이 경기 1세트 브레이크 기회를 6번이나 만들어 냈지만 모두 놓쳤다. 이에 권순우는 "초반 스타트는 굉장히 좋았다. 압박도 잘했고 기회도 먼저 잡았다. 그런데 그 때 플레이에 급했다. 더 여유있게 했어야 했다. 마음이 급해진 부분이 제일 아쉽다"라고 답했다.

이어 "원래 공격적인 스타일이다. 초반 스타트가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브룩스비 선수는 강한 공을 받아내는 것 보다는 페이스를 바꿔가며 하는 플레이어 더 대응을 했다. 내가 너무 공격적으로 플레이 했던 것이 상대방의 페이스에 말리더라"라고 설명했다.

2세트 권순우는 3-3 동점 상황에서 아쉽게 브레이크를 당하며 기세를 내줬다. 권순우는 "2세트에서 브레이크를 당했지만, 나도 브레이크를 잡으면서 기회가 있었다. 상대가 흔들릴 줄 알았는데 전혀 흔들리지 않고 페이스를 바꾸며 압박을 주더라. 브레이크를 잡던 것과 같은 방식으로 플레이를 했는데 상대방이 다른 플레이로 나오게 되니 당황스러웠다"라며 당시 심정을 전했다.

OSEN

[사진] 스포티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순우는 2세트, 브레이크를 잡았던 시점에 성공했던 마지막 공은 하이볼로 처리했다. 이에 그는 "ATP 규칙에서 관중석에 있는 코치에게 코칭을 받을 수 있다. 2세트 0-2로 지던 상황에서 코치에게 가 답답하다고 얘기했더니, 서브 플레이스먼트나 샷의 구질을 좀 바꾸는 게 어떻겠냐는 얘기를 들어서 페이스를 바꾼 것"이라며 "페이스를 바꿀 수 있는 공이 더 많았더라면 더 시도를 했었을 텐데, 기회는 놓치지 않았지만, 상대 선수가 페이스를 바꾸는 샷을 더 많이 구사하기에 브룩스비 선수가 나에게서 페이스를 뺏어갔었다"라고 말했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에 정현과 한 조로 복식에 출전한 권순우는 28일 복식 1회전에서 한스 버두고(복식 92위, 멕시코)-트리트 후에이(복식 99위, 필리핀) 조에 2-1(2-6 / 6-2 / 10-8)로 승리하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권순우는 "단식은 져서 아쉽지만, 정현 선수와 30일 복식을 해야 하고, 정현 선수가 어제(28일)보다는 경기력을 더 회복했을 거라 생각해서 내일은 더 좋은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전략 없이 그냥 하고 싶은 걸 하면 호흡이 더 잘 맞더라. 본인이 각자 원하는 샷을 치다 보면 더 재미 있어지고 좋은 결과가 생기더라. 복식 경기 기회가 남아 있다. 홈 경기고 한국 팬들에게 한국 선수가 계속 뛰는 모습을 보여 드려야 하니 이번 주말까지는 계속 살아남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권순우-정현 조는 30일 안드레 예란손(스웨덴)-벤 매클라클런(일본) 조와 맞대결을 펼친다. /reccos23@osen.co.kr

[사진] 스포티즌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