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재×정우성 소속사 "재력가 강씨 일면식도 없어"[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 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 JTBC 제공이정재·정우성이 설립한 아티스트컴퍼니가 박민영 열애설 속 '의문의 재력가' 강모씨와의 연관성을 일체 부인했다.

아티스트컴퍼니는 29일 공식입장을 내고 강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비덴트의 전 대표 김재욱씨를 2016년 아티스트컴퍼니 대표로 영입, 당시 상장 폐지 위기였던 비덴트에 배우 이정재, 정우성, 하정우 등이 투자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아티스트컴퍼니는 "소속 배우들이 김재욱씨가 팬텀엔터테인먼트의 대표를 역임할 당시의 인연으로 김재욱씨를 아티스트컴퍼니의 대표로 영입했고, 김재욱씨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아티스트컴퍼니의 대표이사 등으로 재직했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 배우들은 2017년 10월 경 당시 대표로 재직 중이던 김재욱씨의 권유로 비덴트라는 회사에 단순 투자했었는데, 배우들이 촬영 현장에서 늘 접하는 모니터 장비를 제작하는 회사라는 소개를 받았었고, 위 회사가 이후 블록체인 사업에 관여되는 사실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고, 2018년 경 투자금 전액을 회수함으로써 더 이상 위 회사와는 아무 관계가 없게 됐다"고 밝혔다.

입장문에 따르면 김씨는 2018년 자신의 아티스트컴퍼니 지분 15%를 본인이 경영권을 가지고 있던 아컴스튜디오(현 버킷스튜디오)에 매각 후 일방적으로 통보, 아티스트컴퍼니와는 결별했다. 아컴스튜디오는 아티스트컴퍼니와는 전혀 무관한 회사로, 김씨가 임의로 사명을 지은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아티스트컴퍼니는 "김재욱씨는 2018년 7월 27일 경 본사나 소속 배우들과는 전혀 아무 상의 없이 아컴스튜디오(변경 후 상호 버킷스튜디오)를 인수한 후 김재욱씨 소유의 아티스트컴퍼니 지분 15%를 본인이 경영권을 가지고 있던 위 아컴스튜디오에 매각, 이를 일방적으로 본사 및 소속 배우들에게 통보를 했다. 이로 인해 김재욱씨는 아티스트컴퍼니를 떠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후 김재욱씨는 아컴스튜디오의 사명을 버킷스튜디오로 변경했는데, 아티스트컴퍼니와는 앞서 설명 드린 바와 같은 경위로 위 회사가 본사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 것이고 본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 외에 전혀 아무런 교류도 없었고, 전혀 관련이 없는 회사라는 점을 밝힌다"고 선을 그었다.

특히 강씨에 대해서는 "본사나 소속 배우들은 언론을 통해 강씨가 비덴트나 버킷스튜디오의 실질 소유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뿐, 비덴트 및 버킷스튜디오의 그 관계자와는 지금까지 단 한번의 연락이나 접촉도 없었고, 지금 거론되는 강씨와는 일면식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아티스트컴퍼니는 "본사는 아티스트컴퍼니의 이름이 버킷스튜디오라는 회사의 주식 종목 뉴스에서 자주 언급되는 것을 모니터링 하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아티스트컴퍼니는 비덴트나 버킷스튜디오나 김재욱씨, 강모씨와는 전혀 아무 관련이 없다는 점을 알려 드리니 착오 없으시기 바란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강씨는 배우 박민영과의 열애설에 휩싸이며 '의문의 재력가'로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8일 한 연예 매체는 데이트 사진과 함께 박민영이 강씨가 거주 중인 한남동 빌라를 오고 가면서 데이트를 즐겼고, 서로 집안과 교류할 정도로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민영이 지난해 12월 전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떠나 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이유도 강씨와 연관돼 있다고 전했다.

여기에 더해 강씨가 부를 축적한 이력에 주목했다.

이 매체는 강씨를 국내 2위 가상자산거래소빗썸의 숨겨진 대주주라고 소개하며 빗썸을 비롯해 코스닥 상장사 비덴트, 버킷스튜디오, 코스피 상장사 인바이오젠 등의 '회장'이 될 수 있었던 자금 230억 원의 출처에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휴대폰 단말기 판매업을 하던 강씨는 2013~2014년 사기 사건에 연루됐고, 재판부는 강씨에게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2014~2015년에는 한 금융사의 불법 우회 대출에도 가담해, 이 과정에서 강씨가 150억 원 이상을 편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강씨는 자신이 빗썸홀딩스의 회장이 아니라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아티스트컴퍼니의 입장 전문.
아티스트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아티스트컴퍼니와 비덴트, 버킷스튜디오 관련성에 관한 항간의 소문에 관하여 설명 드립니다.

본사는 소속 배우들이 김재욱씨가 팬텀엔터테인먼트의 대표를 역임할 당시의 인연으로 김재욱씨를 아티스트컴퍼니의 대표로 영입하였고, 김재욱씨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아티스트컴퍼니의 대표이사 등으로 재직하였습니다.

소속 배우들은 2017년 10월 경 당시 대표로 재직 중이던 김재욱씨의 권유로 비덴트라는 회사에 단순 투자했었는데, 배우들이 촬영 현장에서 늘 접하는 모니터 장비를 제작하는 회사라는 소개를 받았었고, 위 회사가 이후 블록체인 사업에 관여되는 사실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였고, 2018년 경 투자금 전액을 회수함으로써 더 이상 위 회사와는 아무 관계가 없게 되었습니다.

김재욱씨는 2018년 7월 27일 경 본사나 소속 배우들과는 전혀 아무 상의 없이 아컴스튜디오(본사와는 전혀 무관한 회사인데, 김재욱씨가 임의로 위와 같이 사명을 지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변경 후 상호 '버킷스튜디오')를 인수한 후 김재욱씨 소유의 아티스트컴퍼니 지분 15%를 본인이 경영권을 가지고 있던 위 아컴스튜디오에 매각한 후 이를 일방적으로 본사 및 소속 배우들에게 통보를 하였고, 이로 인하여 김재욱씨는 아티스트컴퍼니를 떠나게 되었고, 이후 김재욱씨는 아컴스튜디오의 사명을 버킷스튜디오로 변경하였는데, 아티스트컴퍼니와는 앞서 설명드린 바와 같은 경위로 위 회사가 본사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 것이고 본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 외에 전혀 아무런 교류도 없었고, 전혀 관련이 없는 회사라는 점을 밝힙니다.

본사나 소속 배우들은 언론을 통하여 강모씨가 비덴트나 버킷스튜디오의 실질 소유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뿐, 비덴트 및 버킷스튜디오의 그 관계자와는 지금까지 단 한번의 연락이나 접촉도 없었고, 지금 거론되는 강모씨와는 일면식도 없었습니다.

본사는 아티스트컴퍼니의 이름이 버킷스튜디오라는 회사의 주식 종목 뉴스에서 자주 언급되는 것을 모니터링 하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아티스트컴퍼니는 비덴트나 버킷스튜디오나 김재욱씨, 강모씨와는 전혀 아무 관련이 없다는 점을 알려 드리니 착오 없으시기 바랍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