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제위기 극복 위해 머리 맞댄 부산상공인과 부산국세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상의, 부산지방국세청장 초청 상공인 간담회 개최
한국일보

29일 오후 부산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지역 상공인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정석 부산지방국세청장 초청 기업애로 간담회가 열렸다. 부산상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 등으로 경제위기가 심각해 지는 가운데 지역기업의 애로와 세무당국의 지원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부산상공회의소는 29일 부산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지역 상공인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정석 부산국세청장 초청 기업애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부산국세청은 국세행정 운영 방향과 중소기업을 위한 세정 지원에 관해 설명했다. 부산상의는 기업 세정부담 완화와 고용증대 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강화 등을 담은 5건의 건의 사항을 전달했다. 징수유예와 함께 납기연장 시 납세담보 면제기준을 완화해 줄 것을 건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지역 상공인들은 부산상의의 건의사항 외에도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기업들이 당면한 세제 관련 각종 현장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은 “인플레이션으로 촉발된 현재의 위기는 IMF사태에 비견될 정도”라며 “지역기업이 과감한 신규투자를 통해 경제위기 극복에 앞장서도록 국세청도 기업에 힘이 되는 세정으로 뒷받침 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노정석 부산지방국세청장도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일자리 창출과 성실납세로 국가경제에 묵묵히 이바지 하고 있는 지역 상공인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면서 “납세자의 목소리를 세정에 적극 반영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세정지원을 최대한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