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상상인저축은행 주담대 중단…돈줄 죄기 나선 저축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상인 지난 5월부터 주택담보대출 취급안해 타저축은행도 주담대 줄여..저신용자 대출절벽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환율과 금리가 급등하고 주식시장이 급락하는 등 금융시장이 요동을 치자 저축은행들이 개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사실상 중단하는 등 유동성 확보에 본격 나섰다. 기준금리 상승으로 저축은행의 조달부담이 커지는 가운데 금융당국은 부실을 우려해 충당금 확보를 촉구해 왔다. 당국의 압박에 저축은행들이 '주담대 대출 중단'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중저신용자가 주로 이용하는 저축은행이 유동성 확보를 위해 돈줄을 죄면서 저신용자들의 대출 절벽이 보다 높아질 전망이다.

29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상상인저축은행은 지난 5월부터 모기지론(주택담보대출)을 사실상 취급하지 않고 있다. 업계 1위인 SBI저축은행을 비롯한 다수의 저축은행들도 주담대비중을 줄이고 있다.

그간 코로나19로 유동성이 풀리면서 저금리 시대에 많은 자영업자들이 주담대 등 저축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을 이용해왔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상상인을 비롯한 대형 저축은행 10개사(총자산액 기준)의 올해 3월말 개인사업자 대출금은 전년 동기(8조3835억원) 대비 약 72.5% 증가한 14조4636억원에 달했다.

그러나 기준금리 상승으로 저축은행들의 조달부담이 커지면서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한다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대출 확대에 대한 부담감이 커지면서 개인사업자 주담대 등을 보수적으로 운용해 충당금을 확보해야 한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금융당국도 저축은행의 충당금 확보를 촉구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저축은행 고위험 다중채무자에 대한 충당금 기준 상향을 추진 중이다. 가령 5~6개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에 대해선 충당금 요적립률의 130%를 쌓도록 하고, 7개 이상 금융사에서 대출을 보유하고 있다면 150%를 적립토록 하는 식이다. 지난 4월 업계 5위인 페퍼저축은행이 1000억원대의 불법 ‘작업대출’이 적발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저축은행 업계에서는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다. 저축은행들은 시중은행과 달리 채권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이 불가능해 수신으로 여신 관련 자금 대부분을 확보해왔다. 그러나 시중은행이 예·적금금리를 대폭 올려 저축은행만의 경쟁력이 약해져 가는 상황에서 여신 취급마저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

한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총량규제를 기존 20%대에서 15% 아래로 강화하고 시중은행들과의 금리 격차도 점차 없어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 금리 인상기를 맞아 조달금리가 높아져 예대금리차(예금 금리와 대출 금리의 차이)가 축소되자 저축은행업계는 영업실적 부진을 호소하고 있다. 금감원이 지난 19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저축은행 영업실적’에 따르면 저축은행 79곳이 올해 상반기 거둔 당기 순이익은 89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5.1%(1601억원) 줄었다.

문제는 가계대출이 묶이고 주택담보대출을 취급을 안하는 저축은행이 늘어날수록 중저신용자가 돈을 빌릴 곳이 사라진다는 것이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7월 저축은행의 저신용자(가계대출 금리 연 16% 초과 차주) 비중은 34.4%로 지난달 35.4% 대비 1.0%포인트 감소했다. 전년 동기(51.6%)와 비교하면 무려 17.2%포인트 줄었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중저신용자가 주로 이용하는 저축은행에게 건전성 관리가 우선 과제로 떠오르면서 오히려 저신용 차주에 대한 대출 확대가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