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갤폴드 아직 시작에 불과...구글·메타·MS와 협력 지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홍유진 삼성전자 MX사업부 UX 팀장

폴더블폰 UX 디자인 삼성 철학에 근간

파드너사들과 협업 지속 "사용자 경험 확대"]

머니투데이

홍유진 삼성전자 MX사업부 UX팀장(부사장).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면을 접는 기술 개발은 그 자체로도 엄청난 도전이지만 아직 시작에 지나지 않는다."

홍유진 삼성전자 MX(모바일경험)사업부 UX(사용자경험)팀장(부사장)은 29일 삼성전자 뉴스룸을 통해 "그간 소비자들은 대화면과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상충되는 스마트폰 기기를 원했다"면서 "이런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삼성전자는 간단하지만 쉽지 않은 방법인 화면을 접는 법을 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 폴더블폰은 UX 디자인 철학도 남다르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UX 디자인의 철학은 '유동성'이다. 폴더블폰은 접고 펼치며 두 개의 화면을 사용하는 만큼 유동적인 UX 디자인이 필요하다. 홍 부사장은 폴더블폰 UX 디자인은 삼성의 두 가지 철학을 근간으로 완성됐다고 설명했다.

홍 부사장은 "새롭지만 친숙한 UX 디자인, 사용자의 창작을 돕는 도구라는 두 가지 기본 개념을 폴더블폰에 적용했다"며 "UI(사용자인터페이스)가 방해 요소가 되지 않도록 직관적으로 만들어 사용자가 금방 익숙해지고 쉽게 다룰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고 말했다.

삼성 폴더블폰 라인업은 갤럭시Z폴드와 갤럭시Z플립 두 종류다. 그러나 사용자 성향 차이는 뚜렷하다고 홍 부사장은 강조했다. 갤럭시Z플립은 나만의 개성을 표현하는 기기로서 폼팩터가 제공하는 다채로움과 개인화된 경험이 중점이라면, 갤럭시Z폴드는 기기가 제공하는 멀티태스킹 기능이나 대화면 경험이 핵심이다.

홍 부사장은 "각기 다른 성향과 관심사를 지닌 사용자층이 남긴 피드백을 반영해 우리는 갤럭시Z플립4와 갤럭시Z폴드4를 개선했다"며 "갤럭시Z플립의 경우 자신을 표현하고 경험을 개인화하는 더 많은 방법을 제공하고자 했고 갤럭시Z폴드는 대화면 경험, 특히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화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홍 부사장은 폴더블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구글, 메타, MS(마이크로소프트) 등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구글과 긴밀히 협력해 코드 단계부터 폴더블에 적합한 안드로이드를 만들었다. 갤럭시Z폴드 대화면에서 궁극의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구글, 메타, MS 등 주요 파트너사와 힘을 모았다.

홍 부사장은 "견고하게 확장되고 있는 폴더블 생태계에서 사용자의 경험을 더욱 풍성하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며 "앞으로도 앱 최적화와 생태계 확장을 우선순위로 파트너사와의 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승한 기자 winon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