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재·정우성, ‘박민영 열애설’ 재력가 회사에 거액 투자?…“일면식도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정재, 정우성. 사진ㅣ스타투데이DB


배우 이정재 정우성이 세운 기획사 아티스트컴퍼니가 박민영 열애설 상대인 ‘은둔의 재력가’ 강종현씨 회사에 투자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정재 정우성 측은 단순 투자했다가 투자금 전액을 회수했으며, 강씨와는 일면식도 없다고 연관성을 부인했다.

이정재 정우성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29일 공식입장을 내고 “소속 배우들은 2017년 10월께 당시 대표로 재직 중이던 김재욱 씨의 권유로 비덴트라는 회사에 단순 투자했다”며 “배우들이 촬영 현장에서 늘 접하는 모니터 장비를 제작하는 회사라는 소개를 받았고 위 회사가 이후 블록체인 사업에 관여되는 사실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18년 투자금 전액을 회수하면서 더이상 해당 회사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강조하며 전 대표 김재욱씨와 결별하게 된 과정도 전했다.

아티스트컴퍼니는 “김재욱 씨는 2018년 7월 27일께 본사나 소속 배우들과는 아무 상의 없이 아컴스튜디오(현 버킷스튜디오)를 인수한 후 김재욱 씨 소유의 아티스트컴퍼니 지분 15%를 본인이 경영권을 가지고 있던 아컴스튜디오에 매각한 후 이를 일방적으로 본사 및 소속 배우들에게 통보했고 이로 인해 아티스트컴퍼니를 떠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재욱 씨는 아컴스튜디오의 사명을 버킷스튜디오로 변경했는데, 아티스트컴퍼니와는 앞서 설명드린 바와 같은 경위로 위 회사가 본사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 것이고 본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 외에 전혀 아무런 교류도 없었고, 전혀 관련이 없는 회사라는 점을 밝힌다”고 했다.

특히 “본사나 소속 배우들은 언론을 통해 강모씨(강종현)가 비덴트나 버킷스튜디오의 실질 소유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뿐 비덴트 및 버킷스튜디오 그 관계자와는 지금까지 단 한 번의 연락이나 접촉도 없었고 지금 거론되는 강모 씨와는 일면식도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사는 아티스트컴퍼니의 이름이 버킷스튜디오라는 회사의 주식 종목 뉴스에서 자주 언급되는 것을 모니터링 하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배우 박민영이 은둔의 재력가 강종현씨와 열애 중이라는 보도와 함께 강씨가 국내 2위 가상자산거래소인 빗썸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런 가운데 빗썸의 수상한 지배구조와 차명 의혹에 이목이 쏠리면서 과거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강씨의 회사인 ‘비덴트’에 수십억을 투자한 이력이 알려져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았다.

2017년 10월 13일 비덴트 의사록에 첨부된 전환사채 발행 세부내역을 보면, 이정재와 정우성은 2017년 비덴트에 각각 10억원과 20억원을 투자했고 함께 설립한 아티스트컴퍼니 명의로도 5억원을 투자했다. 당시 소속 배우였던 배우 하정우도 5억원을 투자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