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렌지값 오른다"…美강타 허리케인 ‘이언’, 인플레 심화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륙시 최고시속 250km 강풍·60cm 폭우 동반…피해 속출

200만가구 정전·250만명 대피령…해일 덮쳐 물에 잠긴 곳도

오렌지 재배, 북미 공급 절반 담당 화학비료 생산도 타격

"비료값 상승→농산물 가격 상승…애그플레이션 부담 가중"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초대형·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주를 강타하면서 물가 고공행진에 기름을 붓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강풍·폭우·해일 등에 따른 농작물 피해는 물론, 북미 지역 화학비료 공급의 절반 가량이 차질을 빚어 전체 농산물 가격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데일리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이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 상륙하면서 베니스시의 극장 건물 일부가 강풍으로 붕괴했다. (사진=플로리다주 베니스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NN방송 등에 따르면 허리케인 이언이 이날 오후 3시 경 플로리다 서부 해안 카요 코스타섬에 상륙해 플로리다 반도를 횡단하고 있다. 이언은 상륙 당시 상위에서 두 번째로 위력이 높은 4등급으로 분류됐다. 허리케인이 동반한 바람의 속도가 시속 157마일(약 253km)을 넘으면 최고 등급인 5등급으로 분류된다. 이언은 상륙 당시 최고시속이 155마일로 사실상 5등급에 육박했다. 미 언론들은 역대 5번째로 강력한 초강력 허리케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7분 현재 이언은 1등급으로 약화하고 동반하는 강풍도 최고시속 90마일(약 145km)로 떨어졌다.

이언이 휩쓸고 간 지역에선 강풍·폭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했다. 플로리다 전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됐고, 주민 250만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남서부 지역 10개 카운티에서는 절반 이상인 약 200만 가구가 정전됐다. 강풍으로 지붕이 뜯겨나가거나 건물 외벽이 무너지기도 했다. 일부 해안 지역에선 최대 12피트(약 3.7m)의 해일이 덮쳐 주택들이 무너지거나 물에 잠겨 주민들이 갇혔다. 플로리다 지역의 대부분의 공항에서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고, 학교도 폐쇄됐다.

이언은 2피트(약 600㎜)에 달하는 폭우도 동반해 침수 등 적지 않은 피해가 예상된다. 이미 상당수 지역에서 1피트(약 300㎜) 이상의 강우량이 보고됐다. 일부 매체는 이언 상륙에 따른 경제적 피해가 최대 400억달러(약 57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플로리다 대표 농작물인 오렌지와 화학비료 관련 산업이 큰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미 민간 위성업체인 막사 테크놀로지는 감귤류 농장 지역의 최소 75%가 향후 36시간 이내 홍수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 캘리포니아주 역시 올해는 가뭄으로 오렌지 수확량이 줄어, 오렌지 주스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CNN은 전했다. 앞서 미 농무부는 2021~2022년 오렌지 생산량이 전년대비 13% 감소해 55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8월 오렌지 등 감귤류 가격은 1년 전과 비교해 14.4% 급등했다. 오렌지 주스 선물 가격은 올 들어 30% 상승했다.

화학비료 생산·공급에도 막대한 차질이 예상된다. CNN은 화학비료의 주원료인 인산염 주요 생산지가 이언이 관통하고 지나간 플로리다주 템파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비료판매 업체 모자이크는 북미 지역 농가에 판매되는 과립 인산염의 절반 가량을 담당하고 있다.

CNN은 “화학비료 가격 상승은 농작물 전반의 가격 인상으로 이어지고, 이는 결국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될 것”이라며 “미 국민들의 ‘애그플레이션’ 고통이 심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는 중간선거를 한 달 남짓 남겨둔 시기에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민주당에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진단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