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위성요격 실험’ 실시하지 않기로…“우주안보 심각한 위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정부는 막대한 양의 장기존속 우주잔해물이 발생한다는 문제가 지적된 ‘파괴적·직접상승 위성요격’ 실험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이러한 공약을 국제사회에 발표한다.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황준국 주유엔대사는 내달 3일 유엔총회 1위원회에서 이러한 공약을 발표한다.

황 대사는 기조연설을 통해 위성요격 실험과 이로 인한 우주잔해물 발생을 우주안보에 대한 시급한 위협으로 평가하고, 이에 대응하여 우리 정부가 위성요격 실험을 앞으로 실시하지 않을 것임을 공약하면서 다른 국가들의 동참을 촉구할 예정이다.

위성요격 실험은 지상·공중에서 미사일을 발사해 위성 등을 직접 타격·파괴하는 실험으로, 통상 자국산 노후(폐) 인공위성을 요격하는 방식으로 실시한다.

그러나 실험 과정에서 막대한 양의 장기존속 우주잔해물이 발생해 우주 자산의 안전과 우주활동의 지속가능성을 위협해 국제사회에 심각한 문제로 대두됐다.

위성요격 실험 금지 공약은 미국이 지난 4월18일 최초로 발표했고, 이어 캐나다, 뉴질랜드, 일본, 독일이 이에 동참하는 공약을 발표했다.

외교부는 “이번 공약 참여는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우주활동에 장애가 되는 위협을 감소시키고, 책임 있는 우주활동을 위한 국제규범 마련에 앞장선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silverpaper@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