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 역전승 1위 비결? 원동력은 투수진!" 이강철 감독의 미소[SS포커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T 선발투수 고영표가 이강철 감독과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잠실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황혜정기자] “역전승 1위 비결? 원동력은 투수진!”

KT는 올시즌 프로야구에서 역전승 1위를 기록했다. 역전승한 경기가 38경기나 된다. KT 이강철 감독은 이에 대해 “역전승 좋을 거 없다. 처음부터 이겨서 가고 싶다”는 농담을 던지면서도 “원동력은 투수진이다. 막판에 역전을 할 수 있었던 것은 투수진이 잘 막아줘서 그렇다”며 미소지었다.

KT의 올시즌 팀 평균자책점은 3.46이다. LG에 이어 리그 2위 기록이다. 선발진부터 막강하다. 10승 이상을 챙긴 투수가 셋이나 있다. 고영표(13승), 소형준(13승), 엄상백(10승)을 비롯해, 외국인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와 웨스 벤자민도 호투하고 있다.
스포츠서울

KT 외국인 선발투수 벤자민. 수원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감독은 올시즌 6월부터 KBO 무대에 데뷔한 벤자민에 대해 “현재 경기력으로는 충분히 재계약 할 가능성이 있을 정도로 잘 던져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지난 27일 두산전에서 우타자 상대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저 정도의 투수는 잘 없다. 본인은 아직 보여줄게 많다는데 기대를 갖고 있다. 제구도 좋고, 구종도 다양해서 좋은 요소를 두루 갖추고 있는 투수다. 충분히 매력적”이라고 덧붙였다.
스포츠서울

KT 김민.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펜진도 막강하다. 김민수, 주권, 이채호, 박영현이 7, 8회 마운드에 올라 호투하고 9회 마무리 투수 김재윤이 경기를 종료시킨다. 김재윤은 올시즌 31세이브를 올렸다.

여기에 군대에서 막 제대한 김민이 힘을 보탤 전망이다. 이 감독은 김민에 대해 “제구가 잘 돼 던지는 공의 90%이상을 삼진으로 잡을 수 있는 투수다. 제구만 따지면 우리팀 탑인 선수”라고 칭찬했다. 김민은 지난 29일 두산전에 등판해 1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WBC 대표팀 감독을 겸임하고 있는 이 감독은 KT 마운드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지난 28일)‘MLB 한국투어’ 명단 때문에 KBO관계자를 만났다. 우리팀 투수들 이름이 많이 올라가 있더라”며 환하게 웃었다.
et1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