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리케인에 마이크 젖을라… 콘돔 씌워 방송한 여기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NBC2 방송 소속 기자 카일라 갤러가 콘돔 씌운 마이크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인스타그램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강타한 가운데, 이를 보도하러 현장에 나선 한 여성 기자의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다. 이 기자가 비바람으로부터 자신의 마이크를 보호하기 위해 콘돔을 이용했기 때문이다.

28일(현지시각) NBC2 방송 소속 기자 카일라 갤러는 이언의 영향으로 비바람이 몰아치는 플로리다주의 상황을 전하기 위해 밖으로 나섰다.

카일라의 보도는 포트마이어스 지역의 한 야외 주차장에서 진행됐다. 굵은 빗방울이 떨어지고 거센 바람에 나무가 휘청이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지만 시청자들의 눈길은 다른 곳으로 쏠렸다.

카일라가 손에 든 마이크에 콘돔으로 보이는 비닐이 덧씌워져 있었기 때문이다. 마이크 위쪽으로 비닐이 솟아올라 있었고, 시청자들은 콘돔의 끝부분으로 추정했다.

조선일보

NBC2 방송 소속 기자 카일라 갤러./인스타그램


시청자들은 해당 장면을 캡처해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공유하고 “마이크 위에 있는 게 콘돔이 맞아?”, “내가 본 게 사실인가?”, “진짜 콘돔을 끼운 건가” 등 글을 남겼다. 여러 네티즌들은 카일라의 계정을 태그해 콘돔이 맞는지 질문하기도 했다.

질문이 쏟아지자 그는 직접 답변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영상을 올리고 “많은 사람들이 내 마이크 위에 덧씌워진 것이 무엇인지를 물어본다”며 “당신이 생각하는 그게 맞다”고 밝혔다.

카일라는 “콘돔”이라며 “장비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이어 “밖엔 바람도 많이 불고 비도 많이 오는데 마이크를 젖게 할 수는 없다”며 “우리는 해야 할 일을 해내야 하고, 그래서 마이크에 콘돔을 씌운 것”이라고 했다.

동료기자인 제프 부테라 역시 트위터에 카일라의 마이크 사진을 공유하며 그의 의견에 힘을 실었다. 부테라는 “그렇다, 콘돔이 맞다”며 “마이크 방수에 이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고 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