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미래 여기에"…개리→양요섭 '아티스탁 게임', 예능 우상향 도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전 국민이 다한다는 말까지 나온 열풍의 '주식'과 음악을 결합한 신개념 예능이 탄생했다.

최효진 CP, 정우영 PD등 제작진과 MC 이상엽, 개리, 넉살, 김호영 등 유저 대표단은 29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엠넷 새 예능 프로그램 '아티스탁 게임' 제작발표회에서 "우상향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아티스탁 게임'은 아티스트와 스탁의 합성어인 아티스탁에 게임을 결합한 신선한 콘셉트로, 전 세계 시청자들이 가상의 게임 머니를 부여받아 서바이벌에 참가하는 아티스트들의 재능에 투자하는 양방향 소통 기반 음악 서바이벌이다.

최효진 CP는 "요즘 주식 열풍이 불고 있는데, 방영을 지금 했지만 몇 년 전부터 기획을 했다. 옛날 미디어를 시청하는 시청자들의 형태에서 능동적으로 변하는 시대가 됐다. 단순히 투표를 하는 형태 이상으로 시청자 분들이 게임처럼 즐기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다는 바람이 있었다"라고 했다.

이어 "주식이라는 오래된 개념이 게임과 결합하면 지속적으로, 다양하게 응원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쇼미더머니'라는 프로그램을 다년간 운영해 오고 있는데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힙합 장르에 대한 매력을 많이 느끼기도 하지만, 대한민국에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존재하고, 각각의 장르에 열심히 하는 아티스트 분들이 계신다. 이런 분들을 골고루 소개해 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정우영 PD는 "48인의 아티스트가 저희 프로그램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한 번도 시도되지 않았던 주식이라는 개념을 이용해 시청자 분들이 직접 투자하고 몰입할 수 있는 방식 자체가 매력일 것"이라고 밝혔다.
'식스센스' 등으로 예능 블루칩으로 불리고 있는 이상엽은 '아티스탁 게임'을 통해 첫 단독 MC에 도전한다. 이상엽은 "혼자보다 둘이 낫다고 어느 때보다 책임감도 많이 느끼고 부담감도 크다. 중간자 역할을 잘 하고 싶었다. 시청자 분들과 플레이어 분들의 중간자 역할을 잘 하고 싶었는데, 부담 때문에 많이 떨었다"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막상 녹화를 하니까 분위기에 젖어들어서 덩실덩실 춤을 추고 있더라. 제작진, 유저 대표단, 아티스트 분들에게 많이 기대고 두려움을 상쇄하고 있다. 예전에는 잘 먹고 다녔는데 다이어트를 열심히 하고 있다. 디톡스 하고 있다. 눈이 굉장히 깊어진 것 같지 않나"라고 자랑했다.

바다는 "진행을 너무 잘 하셔서 저희 방송 분위기가 최고조로 올라오고 있다"라고 이상엽의 활약을 칭찬했다.

바다, 조정치, 에피톤 프로젝트, 넉살, 김호영, 리쌍 개리, 하이라이트 양요섭 유저 대표단은 48명의 아티스트가 펼치는 무대를 분석하고 투자 이정표를 제시한다. 기존 서바이벌 속 심사위원보다는 시청자의 대표로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지켜보고 그들의 매력과 재능을 발견하는 역할을 한다.

조정치는 "사실 아이를 키우느라 바빠서 많이 고민하진 않았다. 그런데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보고 나서 '찢었다'는 평가를 다들 했다"라고 48명의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했다.

이어 넉살은 "성공하고 남는 것은 온리다. 대체할 수 없는 사람"이라며 "저도 래퍼인데 제 이야기를 얼마나 재밌게 풀 수 있는지가 중요한 것 같다. '아티스탁 게임'은 각자의 이야기를 재밌게 풀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 사람이 어떤 길을 걸어왔는지가 궁금해지는데, 저 역시 저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요섭은 "제가 만약 아티스트로 나를 내놓을 수 있다면 저는 저희 팬분들인 라이트를 무기로 갖고 가고 싶다. 저희 팬분들이 또 투표를 잘 하신다. 팬분들만 있다면 팬분들이 14년 동안 가져온 노하우로 제가 기대주 가치주 우량주 다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제작진은 투자 대상이 되는 48명 아티스트의 매력과 실력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정우영 PD는 "48인의 음악에 대한 열정과 진심에 감명을 많이 받았다"라고 했고, 최효진 CP는 "특수한 장르이기 때문에 대중과 접점이 없어서 무대를 선보일 기회가 없는 분이나, 가진 실력에 비해 기회를 흘려보낸 분들이 계신다. 주식이라는 심플한 장치지만 최대한 역량을 보여주실 수 있는 분들을 섭외하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최효진 CP는 "관심을 가져 주시면 우상향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자신감을 보였고, 조정치는 "대한민국 미래가 있다"라고 장담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지금이 힙합은 유명하지만 20년 전으로 돌아가면 마니악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그런데 '아티스탁 게임'을 통해 마니악 음악이 아니라 '이 사람 좋아해'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가수들이 많이 나왔다"라고 프로그램 의미를 강조했다.

'아티스탁 게임'은 10월 3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