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 4일제 되면 수면시간 하루 1시간 증가…삶에 긍정적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연구팀 “주 5일제 때보다 수면시간 1시간↑”

“수면시간 증가, 웰빙·생산성 측면에 긍정적”

세계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 4일제’로 기업 근무제가 바뀔 경우 노동자들의 수면시간이 하루 1시간 더 늘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로 인해 주 4일제가 삶의 만족도, 일과 가정의 조화 등 웰빙과 생산성 측면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보스턴칼리지의 줄리엣 쇼어 교수 연구팀이 주 4일제 시범프로그램에 참여한 미국·호주·아일랜드 16개 기업의 노동자 304명을 조사한 결과, 주 4일제 근무자들의 수면시간이 하루 7.58시간으로 조사됐다.

이는 주 5일제 근무 때보다 거의 1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노동자들이 주 4일제 근무로 바뀌면서 늘어난 8시간 가운데 7시간을 잠을 자는 데 사용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쇼어 교수는 “주 4일제 근로자의 경우 밤에 자는 시간이 7시간 미만으로 부족한 비율이 42.6%에서 14.5%로 급감했다”면서 “주 4일제로 인해 수면시간이 얼마나 늘었는지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주 4일제가 삶의 만족도·일과 가정의 조화 등 웰빙과 생산성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런 결과는 수면시간 증가의 영향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크리스토퍼 반스 미 워싱턴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수면 부족이 비윤리적 행동, 업무 관여도 저하, 동료들에 대해 비협조적인 행동, 더 공격적·가학적인 리더십 경향 등을 유발한다는 연구 성과가 있다고 소개했다.

반스 교수는 일을 위해 수면시간을 줄이면 건강을 해칠 수 있으며 업무성과도 떨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클리트 쿠시다 스탠퍼드대 교수도 수면시간 증가가 근무 분위기 개선, 단기 기억력·집중력과 업무 수행 기술의 향상 등을 통해 업무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클리트 교수는 “더 자는 것은 항상 좋다”며 “개선 정도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종일 각성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 최대 효과”라고 덧붙였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