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혜성, 배우 데뷔? "연기활동 하고싶어..늦은 나이 아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혜성이 앞으로의 미래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이혜성은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혜성이'에 "새로 시작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ㅣ인생 2막 준비ㅣ10년 후의 내 모습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했다.

이날 이혜성은 자신이 최근 읽은 박완서 작가의 '마은에 시작한 글쓰기'를 소개했다. 그는 "이 책을 읽고 박완서라는 소설가가 마흔에 등단했다는걸 처음 알게 됐다. 국어 교과서랑 수능 언어영역에서 단골손님으로 등장하던 박완서라는 분이 일찍 글쓰기를 시작하셨을줄 알았는데 마흔에 시작한 것"이라며 "내가 사십대가 되면 어떤 모습일까?"라고 생각했다.

이 책을 계기로 미리 자신의 40대에 대해 한번쯤 고민을 해보고싶어졌다고 밝힌 그는 "어떤 일을 도전할때 내 나이가 많지않을까, 지금 시작하기엔 늦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을 할수 있지 않나. 박완서라는 분은 옛날 어른이신데도 마흔에 새로운 커리어를 시작한거다. 마흔에도 이렇게 새로운 커리어를 시작하는 분이 있는데 내 나이 서른이 어리지도 않지만 늦은 나이도 아니겠다는 생각 하게 됐다"고 위로받은 점을 꼽았다.

이어 이혜성은 자신의 마흔을 떠올리며 "내 나이 마흔에는 지금과 완전 다른 일을 하고 있을수도 있을 것 같다. 지금처럼 열심히 방송일 하고 있을수도 있고, 언니가 얼마전에 나한테 전문직 공부 한번 해보는거 어떻겠냐고 했었지 않나. 그쪽 길을 갈수도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 생각을 한적 있다. 주변에 로스쿨간 친구들 너무 많고 로펌에서 일하는 친구들도 있고 일반 회사생활 하는 친구들도 많다. 그 친구들의 삶은 어떨까? 내가 만약에 거기에 들어갔더라면 내 인생이 어떻게 달라졌을까? 생각한적 있다. 어릴때 변호사라는 직업이 멋있어보였던것 같다. 근데 많이 두려운거다. 지금 내가 고등학교때처럼 공부해야하는데 머리도 많이 굳은것같고 할수있을까 라는 생각이 앞서는것도 사실"이라며 "사업을 해볼수도 있다. 경영학과에 입학한게 여성CEO를 꿈꿨기 때문이다. 조그맣게 내가 하고싶은 비즈니스를 시작해볼수도 있는거고, 사실 나는 연기활동도 도전해보고싶다"고 털어놨다.

최근 보컬, 피아노 등 여러 가지 취미활동 학원을 다니고 있다는 그는 "나를 좀 더 표현하고싶은 욕구가 있었던 것 같다. 방송할때 내가 다른 방송인에 비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점이 표출하는것, 표현하는거였다. 하고싶은 말도 머릴속으로 필터링 거쳐서 말을 하는데 어떤 분들은 자유롭게 내가 하고있는 생각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분들도 많고,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 더 멋있게 느껴질때도 있었다. 난 항상 욕구를 억누르고 참고 절제하는데 익숙하다 보니 방송할때 그런 답답함이 있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OSEN

이어 "최근 보컬레슨 갔을때 혼자 있을땐 부르는데 누가 같이있으면 목소리가 안나오더라. 나는 항상 남들이 내가 말하고 표현하는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의식하면서 나 자신을 열어두지 못한게 컸다. 보컬레슨, 피아노 레슨 하다 보면 좀 더 자연스럽게 내 자신을 보여줄수있는 방법 깨닫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연기를 하고싶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예를들어 '슬기로운 의사생활'처럼 의사 역할을 맡게 되면 그 역할에 빠져서 살게되는거지 않나. 내가 경험해보지 못한 직업세계 엿볼수 있고. 최근 '수리남'을 재밌게 봤다. 내 인생에서 마약에 관련된 일을 하게될 가능성은 0%에 가깝겠지만 그런 사람들의 세계, 사고방식은 어떨까 하는게 흥미롭게 다가왔다. 삶의 간접경험 해볼수 있는. 내 안에도 다양한 내가 있을거 아니냐. 사람들 대할때 표출되지 않는 것들을 끄집어내고싶은 욕구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혜성은 "그게 나이가 들면서 더 자유로워질것 같기도 하다. 어떤 연예인도 보면 20대, 30대, 40대때 다 다르게 느껴질때 많지 않나. 특히 아이돌 출신분들은 30대에 와서 더 여유있고 좋아보이는 경우가 꽤 있는것 같다. 20대때는 항상 예쁘고 말라야되고 그런 강박증이 있었다면 30대때는 좀더 나를 사랑하고 남들이 얘기하는것에서 자유롭고 그런 모습이 있어서 내가 40이 되면 나를 좀더 내려놓고 사람들한테 솔직하고 당당해질수 있을것 같다. 또 나이에서 오는 바이브가 있지 않나. 여유로운것. 그런걸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의 마흔에는 지금 내가 갖고있지 못한 매력이 또 있을 것 같다. 잃는것도 있겠지만. 그래서 나는 나이 드는게 그렇게 두렵지만은 않은것 같다. 조금 더 행복할것 같기도 하고. 마흔에 대한 생각을 지금부터 미리미리 하고 싶다. 누구보다 먼저 계획하고 큰 그림을 그리고 싶다. 이 책이 그 깨달음을 준 것 같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내가 서른인데 사십대를 왜 생각해?'라는 마음에 그런 기회가 없었다. 마흔과 한참 거리가 먼 어린 친구들도 한번쯤 읽어봤으면 하는 책"이라고 덧붙였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유튜브 '혜성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