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수저' 육성재, 본격 야망 드러냈다…최원영과 날카로운 눈빛 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금수저’ 육성재와 최원영이 긴장감 넘치는 대치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한다.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 삼화네트웍스, 스튜디오N) 측은 29일(오늘) 육성재(이승천 역)와 최원영(황현도 역)이 서로를 향해 날카로운 눈빛을 주고받는 스틸을 공개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했다.

앞선 2회 방송에서 이승천(육성재 분)은 황태용(이종원 분)과 인생을 바꾸기 위한 마지막 식사를 남겨두고 무작정 집으로 쳐 들어갔다. 그리고는 황현도(최원영 분)에게 “밥 한 끼만 먹게 해달라”고 부탁했고 승천은 인생 체인지에 성공했다.

오늘 공개된 사진 속 승천은 현도 앞에서 자신의 야망을 드러내며 차가운 표정을 내비치고 있고, 현도는 짙은 카리스마로 시선을 압도한다. 승천과 현도 사이에 차가운 기류까지 흐르면서 서로를 향한 경계심마저 느껴진다.

태용과 몸이 바뀌며 현도의 자식이 된 승천은 아버지를 향해 도발적인 말을 내뱉고, 그 말을 들은 현도는 당황하면서도 냉정한 태도를 유지한다. 180도 달라진 태용으로 탈바꿈한 승천이 현도와 부딪치면서 자신의 욕망을 어떤 식으로 채워나갈지, 또 승천이 어떻게 변해갈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일고 있다.

육성재는 자신이 처한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승천을 밀도 있게 그려내고 있다. 최원영 또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자식이 뒤바뀐 상황 속에서도 냉정함을 잃지 않는 황현도 역을 통해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육성재와 최원영의 숨 막히는 대치는 30일(금)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3회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와 웨이브(Wavve)에서도 만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