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쩌다 전원일기' 백성철 "서브병 유발자 반응 감사, 행복한 작품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백성철 / 키이스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백성철이 '어쩌다 전원일기' 종영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12회를 마지막으로 전 회차가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어쩌다 전원일기'(극본 백은경/연출 권석장/기획-제작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서 희동리의 영앤핸섬 청년회장 이상현 역을 맡은 백성철이 감사함을 담은 소감을 전했다.

백성철은 전작인 '구경이'에서는 휴대폰 AI 보이스로만 사람들과 소통을 이어가는 캐릭터였기에 백성철의 목소리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던 바, '어쩌다 전원일기'에서는 목소리뿐만 아니라 비주얼까지 완벽한 비현실적인 남사친 캐릭터를 찰떡으로 소화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 자영(박수영 분)의 27년 지기 남사친일 땐 츤데레처럼 무심하지만 다정하게 자영을 챙기는가 하면, 오랜 마음을 드러낸 돌직구 고백으로 풋풋한 설렘을 선사했다. 거절당한 후에도 자영 옆에 듬직한 친구로 남는 모습이 그려져 서브 앓이를 유발하는 로맨스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훔치며 존재감을 톡톡히 각인시키기도.

이에 백성철은 "무더운 여름 내내 고생하신 감독님, 선배님들, 동료 배우분들, 그리고 스태프분들께 너무 고생하셨고 감사하다는 말씀 먼저 전하고 싶습니다. 이번 작품은 저에게 있어선 정말 감사하게도 많이 배울 수 있었던 현장이었습니다. 그만큼 행복하고 소중한, 또 하나의 값진 작품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저희 드라마 어쩌다 전원일기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서브병 유발자'라는 반응들을 봤는데 신선하고 더 감사했어요. 앞으로도 좋은 모습, 다양한 모습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 많이 할 테니 기대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함까지 전하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