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싸울 준비됐다는 것 보여줬어"...북런던 더비 선발 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다가오는 북런던 더비에서 데얀 쿨루셉스키를 제치고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릴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토트넘 훗스퍼는 1일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23시즌 EPL 9라운드에서 아스널과 192번째 북런던 더비를 앞두고 있다. 7경기까지 치른 현재 토트넘은 5승 2무(승점 17)로 리그 3위에, 아스널은 6승 1패(승점 18)로 리그 선두에 위치해 있다.

두 팀 모두 약 3주 만에 EPL 경기를 치르게 됐다. 먼저 아스널은 6경기가 예정되어 있었던 9월에 두 경기가 연기됐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와 추모 행사 등으로 EPL 1경기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일정을 치르지 못했다. 약 10일간 휴식을 취했던 아스널은 지난 18일 브렌트포드와 맞대결에서 3-0으로 승리한 뒤 A매치 휴식기에 돌입했다.

토트넘도 긴 휴식기 이후 북런던 더비를 준비한다. 토트넘은 지난 18일 레스터 시티와의 맞대결에서 6-2의 대승을 거뒀다. 대승과 함께 고무적인 점은 손흥민의 부활이다. 시즌 개막 이후 모든 대회에서 8경기 째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던 손흥민은 이날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부진을 말끔하게 씻어냈다.

막혔던 혈이 뚫리니 손흥민이 날아올랐다. 레스터전 해트트릭 이후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던 손흥민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앞둔 마지막 평가전에서 두 골을 작렬했다. 코스타리카와의 맞대결에서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골망을 갈랐고, 카메룬을 상대로는 헤더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3경기에서 5골을 뽑아내자 자연스럽게 손흥민이 다시 선발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29일 과거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서 활약을 펼쳤던 프랭크 맥아베니의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맥아베니는 "히샬리송은 투입되어 잘 하고 있지만, 손흥민만큼은 아니다. 나는 손흥민, 해리 케인과 함께 히샬리송이 선발로 나설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좋은 선수이고, 번뜩인다"라면서 손흥민, 케인, 히샬리송이 아스널전 출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나는 그들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공격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다른 팀들을 보고 있는데, 누가 뛰든 토트넘에서 그들이 가진 공격력은 꽤 좋다고 생각한다. 손흥민은 (폼이) 떨어졌었지만 다시 돌아와 해트트릭을 기록했고, 그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그가 싸울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사진=인터풋볼 장승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