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감 잡았어”…손흥민 북런던 더비 골 정조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손흥민이 18일 레스터시티와의 EPL 8라운드 홈 경기에서 리그 통산 세 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돌아온 손흥민의 골 결정력이 북런던의 라이벌 아스널 골문을 향한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다음달 1일 아스널과의 2022~23시즌 EPL 9라운드 원정 경기에 나선다. 지난 18일 레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골 가뭄을 해결하고, 대표팀에서 치른 A매치 두 경기에서 모두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번 아스널전에서 지난해 득점왕으로서의 명예를 되찾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경기는 시즌 첫 ‘북런던 더비’로 자존심이 걸린 라이벌전을 넘어 리그 선두권 경쟁에서도 중요한 변곡점이다. 현재 토트넘은 현재 4승2무(승점 17)로 맨체스터 시티와 승점이 같지만, 골득실에서 뒤져 리그 3위를 달리고 있다. 아스널은 6승1패(승점 18)로 리그 1위다.

토트넘이 아스널에 승리를 거두면 리그 선두권 순위가 바뀔 수 있다. 지난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영국 런던으로 돌아간 손흥민은 아스널을 상대로 시즌 4호골을 노린다. 개막 후 EPL 6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경기 등 8경기에서 골 사냥에 실패했던 손흥민은 지난 18일 레스터 시티와 리그 전에서 해트트릭하면서 골 가뭄에서 벗어났다.

레스터 시티전 이후 손흥민의 골 결정력은 상승세를 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에서 손흥민은 코스타리카전과 카메룬전에서 각각 1골씩 넣었다. 지난 23일 코스타리카전에선 팀이 1-2로 뒤진 후반 41분 환상적인 오른발 프리킥을 성공시켰고, 27일 카메룬전에선 전반 35분 잘 쓰지 않는 머리로 결승골을 넣었다.

아스널전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는다면 팀 상승 분위기를 이끌어 가는 것뿐 아니라 흔들리던 팀 내 입지도 완전히 회복할 수 있다.

서울신문

27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카메룬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은 뒤 주먹을 불끈 쥐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위기는 좋다. 손흥민은 2015년 토트넘 입단 후 아스널과 총 16번 만나 총 10개의 공격 포인트(5골 5도움)를 기록하고 있다. 또 지난 시즌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도 손흥민은 리그 21호골과 함께 상대 수비수 롭 홀딩의 퇴장까지 유도해 냈다.

한편 런던으로 돌아간 손흥민은 29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의 2경기 동안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잘 준비해서 팀으로서, 선수로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동현 기자

김동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