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경제팀 소집한 바이든···"동맹국 상황 수시로 보고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英·러시아發 위기 긴급점검

美에 악영향 우려 커지자 회의 이례적 공개

글로벌 경제 상황 예의주시 강조

美, IMF 통해 '英 감세' 우회 비판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 시간) 경제팀을 백악관으로 소집해 동맹국 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이를 정기적으로 보고하도록 지시했다. 영국중앙은행(BOE)의 개입까지 불러온 ‘파운드화 쇼크’를 비롯해 러시아발(發) 에너지 위기를 긴급 점검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장관, 세실리아 라우스 경제자문위원회(CEA) 의장 등 경제팀으로부터 세계 금융 및 에너지 시장 상황을 보고받았다. 이례적으로 경제팀과의 회의를 공개한 것은 바이든 대통령이 글로벌 경제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서라고 CNN은 보도했다.

실제 백악관 내부에서는 리즈 트러스 영국 정부의 감세 정책과 ‘외환위기’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아시아 국가들의 화폐가치 하락,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누출로 인한 에너지 시장 혼란 등 복합 변수가 미국 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팽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NEC) 위원장은 “에너지 가격 변동성에 노출돼 있는 유럽과 영국 상황이 매우 매우 안 좋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동맹국과 협력국, 주요 시장 주체와 수시로 연락을 유지하고 상황 변화를 자신에게 정기적으로 보고하도록 지시한 것도 그 연장선상에서 나온 조치다. 다만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 경제는 유럽 에너지 가격 상승과 식량 공급 차질, 중국과의 긴장 고조 등 스트레스가 커지는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럽발 에너지 대란이 산유국인 미국으로 전이될 가능성 역시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백악관은 이와 동시에 글로벌 인플레이션 대응에서 ‘이단아’가 된 영국 정부에 대한 우회 압박에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전날 이례적으로 영국의 감세 정책에 대해 날 선 비판에 나선 것은 미 재무부 관료들의 입김 때문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미국은 IMF의 최대주주다. IMF는 “재정 정책과 통화정책이 추구하는 목표가 엇갈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영국 감세 정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촉구한 바 있다. 러몬도 장관도 “감세와 재정지출 확대를 동시에 하는 것은 단기적으로 인플레이션과 싸우는 것이 아니며 장기적으로 경제성장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워싱턴=윤홍우 특파원 seoulbir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