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단독]헨리, '친중 논란' 악플 단 누리꾼 대거 고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가수 헨리가 '친중 논란'과 관련해 비하 댓글을 작성한 누리꾼들을 대거 고소했다.

29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헨리는 최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및 모욕 등의 혐의로 누리꾼들을 고소했다.

헨리는 일부 누리꾼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란 등에서 '짱개' 등의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해 자신과 관련한 악성 댓글을 작성했다며 법률대리인을 통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헨리는 동북공정 등으로 인해 반중 정서가 극심한 상황에서 슈퍼주니어를 탈퇴한 한경 등과 함께 한복, 판소리, 부채춤 등 우리의 문화를 중국의 것으로 날조한 중국 예능 프로그램 '저취시가무 시즌4'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등 노골적인 친중 행보를 보였다는 이유로 날선 비판을 받았다.

마포경찰서 학교폭력 예방 홍보대사에 위촉된 후에는 서 게시판에 홍보대사 발탁 철회를 요구하는 누리꾼들의 요청이 이어지기도 했다.

헨리는 지난 3월 자신의 SNS에 "제가 잘못한 것이 있다면 죄송하고 잘못한 행동이나 말 다 죄송하다. 대부분 저의 행동이나 말 때문에 불편한 것 아니고 제 피 때문"이라는 사과문을 썼다가 도리어 호된 질책을 받았다.

지난 6월에는 JTBC 예능 프로그램 '플라이 투 더 댄스' 제작발표회에서 "지난 몇개월이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인 것 같다. 제게 온 욕설, 안 좋은 말들, 여기서 말 못할 말을 다 들었을 때 속상했지만 참을 수 있었다. 하지만 가족에게 한 욕설들을 들을 때마다 심장이 찢어질 것 같더라"라며 "국가나 정치적인 것보다는 좋은 에너지를 봐줬으면 좋겠다. 그만 멈추면 안되나"라고 직접 고통을 호소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