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굿잡' 오늘 최종회 방영…"더할 나위 없이 '굿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굿잡' 종영 소감.2022.09.29. (사진 = ENA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최윤정 인턴 기자 = 드라마 '굿잡' 배우들이 종영 소감을 전한다.

29일 ENA 드라마 '굿잡' 마지막회 방송을 앞두고 주연 배우 정일우(은선우 역), 권유리(돈세라 역), 음문석(양진모 역), 송상은(사나희 역)이 종방 소감을 밝혔다.

먼저 재벌 탐정 은선우 역을 맡았던 정일우는 "‘굿잡’과 함께해 주신 동료 배우, 스태프분들 한 분 한 분과 함께한 추억이 아직도 생생하다"며 "'굿잡'과 함께 한 모든 순간이 자신에게 특별하다"고 전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함께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꼭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여러분 덕분에 행복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진심 어린 인사를 건넸다.

초시력 능력자 돈세라로 열연을 펼친 권유리는 "그동안 꿋꿋하게 위기를 헤쳐 나가는 ‘세라’를 통해 나도 많은 힘을 얻었다"며 본인에게도 이번 역할이 힘이 되었다고 이야기했다.

덧붙여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은선우와 돈세라의 첫 만남이었던 카지노신을 뽑으며 "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둘의 운명이 시작되는 장면이라 뜻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드라마의 감초로 활약한 변호사 양진모 역의 음문석은 "너무 정들어 있던 ‘굿잡’을 보내 드릴 시간이다. 12부작으로 얼마 안 되는 시간이었지만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분들 모두 수고 많으셨다"며 이별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배우 송상은은 돈세라의 절친이자 양진모와 진한 러브 스토리를 펼친 제빵사 사나희 역을 맡았다. 그는 "굿잡'은 정말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함께해 주신 시청자께 마음 다해 감사드린다. 내일도 굿잡"라고 파이팅 넘치는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한편 내달 9일부터는 최시원, 김다희 주연의 '얼어죽을 연애따위'가 '굿잡'의 후속작으로 방영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entiner0913@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