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화 ‘늑대사냥’ 안 볼 수 없는 꿀팁 포인트 #액션 #캐릭터 #생존게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영화 '늑대사냥'이 입소문 포인트를 공개했다.

#지금껏 본 적 없는 극한의 서바이벌! 하드보일드 액션!

영화 '늑대사냥'이 본 적 없는 강렬한 청불 액션으로 대한민국 관객들 사이 입소문 타고 있다. 그 중 첫번째 입소문 포인트는 바로 하드보일드 액션이다.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은 특히 영화 속 모든 액션이 ‘죽느냐, 죽이느냐’라는 하나의 주제를 관통하는 액션이기에 무엇보다 리얼한 액션임을 원했다. ‘하이퍼 리얼리티 액션’을 담고자 노력했던 영화 '늑대사냥'답게 서인국은 "짐승과도 같은 움직임을 보여주고자 했다. 특히 사전 합은 최소화하고, 즉각적인 리액션이 나오도록 노력했다"며 영화 속 리얼한 액션들의 탄생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 같은 영화 '늑대사냥'만의 리얼한 하드보일드 액션은 관객들에게도 "미친 청불 액션이다", "찐 강심장 영화", "미친 영화다" 등 극찬 받고 있어, 앞으로의 입소문 흥행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극강의 개성! 강렬한 인생 캐릭터들 탄생!

두번째 입소문 포인트는 바로 강렬한 캐릭터들이다. 예고편에서부터 전신 문신으로 화제를 모았던 ‘종두’(서인국)캐릭터부터 영화의 히든 캐릭터 ‘알파’(최귀화)까지 '늑대사냥'의 강렬함을 고스란히 담아낸 캐릭터들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종두’는 영화 속에서 범죄자들의 반란을 주도하는 캐릭터로 중반부까지 영화의 중심을 끌어가는 인물이다. 서인국은 ‘종두’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마치 늑대 무리의 우두머리처럼 보이려고 노력했다. 존재만으로 무게감을 줄 수 있게, 몸을 키웠다. 거기에 전신 문신이 더해져 가만히 서있어도 남다른 존재감이 느껴지게끔 했다"며 ‘종두’캐릭터를 외형적으로 완성하기 위해 들인 노력을 전했다. 이 외에도 장동윤이 연기한 ‘도일’ 캐릭터, 정소민이 연기한 ‘다연’ 캐릭터 등도 배우들의 치열한 고민 끝에 자신만의 극강의 개성을 드러낸 바, 영화의 폭발적인 캐릭터 케미스트리가 극찬 받고 있다.

스포츠월드

#실제 선박을 그대로 옮겼다! 한정된 공간에서 벌어질 생존 게임!

영화 '늑대사냥'의 마지막 입소문 포인트는 바로 한정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극한의 생존게임이라는 점이다. 영화 '늑대사냥'은 태평양을 가로질러 잔혹한 범죄자들을 이송하는 프론티어 타이탄호에서 벌어지는 이야기. 김홍선 감독은 영화의 배경이 되는 선박을 더욱 리얼하게 표현하기 위해 실제 배 두 척을 활용해, 영화의 배경을 생생하게 구현해냈다. 정소민이 "영화를 통해 보니 어떤 장면이 세트였고, 어떤 장면이 실제 배였는지 헷갈릴 정도로 세트가 리얼했다"며 현장의 열연을 도왔던 세트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또한 서로를 죽여야만 생존할 수 있는 극한의 서바이벌이 배 안에서 펼쳐지며 러닝타임 내내 높은 몰입도로 관객들을 영화 속에 빠져들게 만든다. 관객들은 "진짜 극한 서바이벌이란 게 이런 거다", "긴장감이 장난 아님", "우리나라에서 이렇게까지 강렬한 영화가 나온 적 있었나" 등 뜨거운 반응을 보내고 있어, 새로운 K-서바이벌 대표 주자의 탄생을 알린다.

한편 영화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하는 바다 위 거대한 움직이는 교도소 내에서 잔혹한 반란이 시작되고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의 생존 게임이 펼쳐지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으로, 절찬 상영 중이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