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TV]라미란 "사이클 선수子, 국제대회 휩쓸어..시어머니 되달라고" 화제(옥문아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라미란의 사이클 선수 아들이 화제다.

지난 28일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배우 라미란과 송새벽이 출연했다.

이날 라미란은 절친 김숙의 "좋은 일이 있지 않냐. 아들"이라는 말에 "걔가 좋은 일이지. 내가 좋은 일은 아니지"라고 웃었다. 이에 김숙은 "냉정하네 여기"라며 "(라미란)아들이 사이클 선수다. 라미란 씨가 ‘걔가 뭐 타겠어?’라고 하는데 상을 다 휩쓸고 있다. 대회 나갈 때마다 상을 휩쓸고 이번에 아시아 주니어 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땄다더라. 단체전은 금메달을 땄다"며 대신 자랑을 했다.

이에 라미란은 쑥스러운듯 "저도 (아들이)국내 대회에서는 잘 타던데, 세계 대회에서 탄 건 처음이어서 SNS에 올렸다. 아마 '좋아요' 눌렀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도연의 "댓글에 시어머님 되어달라고 난리가 났다"는 언급에는 "그분들도 좋게 봐주셔서 재미있게 남겨주신 거 같다"고 겸손하게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여우주연상 탄 걸 아들이 몰랐다는 말에 라미란은 "저희 가족들은 제가 무슨 일을 하는지 잘 모른다. 저희 남편도 모르고 TV를 아예 안 보고 남편도 제가 시상식 가는 줄 모른다. 다음날 주변 사람들이 다음날 말해줘서 나더러 ‘상 탔냐’라고 묻더라"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숙은 "저랑 같이 있었다. 저는 친구가 여우주연상을 받았으니까 기뻤다. 그런데 상을 타고 우리집에 온다고 해서 걱정을 했다. 가족들 다 잔다고 하더라. 그래서 같이 축하해주고 그런걸 찍었는데 가족분들은 다음날 알았다더라"라고 웃음을 터트렸다.

라미란은 "여우주연상 타던 날 마침 아들 생일이 있더라. 아들이 운동을 하다보니 기숙사에 가 있고, 저도 떨어져 있고 해서 깜짝했다. 그래서 인스타그램으로 연락을 했다. 서운해하지는 않는다"고 쿨내 향이 진동하는 가족임을 표했다.

하지만 라미란은 "아들에게 감동 받은 적이 있냐"는 물음에 "아이 자체가 감동이죠"라며 급 포장의 향을 나게 해 폭소를 더했다.

라미란의 사이클 선수 아들 소식에 대중들의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