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하지 않은 토론토, AL 최다홈런 타이기록 세운 저지...NYY,TOR에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최민우 기자]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30)의 61홈런 대기록 작성이 됐다.

저지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출전했다. 이날 4타수 2안타 1홈런 1볼넷 2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저지는 로저 메리스가 보유하고 있던 아메리칸리그 최다 홈런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그동안 홈런포가 터지지 않았던 저지다. 타격 페이스가 떨어진 게 아니다. 상대 투수들이 승부를 피했기 때문. 지난 21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서 60홈런을 때려낸 뒤 7경기째 홈런을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토론토는 저지와 승부를 피하지 않았다. 미치 화이트는 저지와 정면승부를 펼쳤다. 1회 저지는 공을 침착하게 골라내며 볼넷으로 출루했다.

그리고 2회 무사 1,2루 상황에서 저지는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화이트의 87.1마일짜리 슬라이더가 한 가운데로 몰렸지만, 저지는 공략에 실패했다.

4회 세 번째 타석에서도 범타로 물러났다. 1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선 저지. 상대 투수 폭투로 주자들이 한 베이스씩 이동한 상황에서 이번에도 94.8마일짜리 슬라이더를 노렸다. 그러나 저지가 친 타구는 3루수 땅볼로 잡혔다.

그리고 네 번째 티석에서 61호 아치를 그렸다. 7회 무사 1루 때 네 번째 타석에 선 저지는 바뀐 투수 팀 메이자의 94.8마일짜리 싱커를 쳐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다섯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잡혔다.

저지의 활약 속에 뉴욕 양키스는 토론토에 8-3 승리를 거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