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방부 "한미일 해상훈련, 北 SLBM 대응 위해 동해서 실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국방부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 위한 방어적 성격 대잠전 훈련"
안규백 의원, SNS서 훈련 사실 공개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28일 동해 해상에서 한미 해군 간 연합 기동군수훈련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군수지원함 화천함(4200톤급, 오른쪽)이 미 이지스구축함 배리함(Barry, 6900톤급, 왼쪽)에 유류를 공급하는 모습. (사진=해군 제공) 2022.09.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국방부는 29일 한·미·일 3국 연합훈련에 대해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방어적 성격의 대잠전 훈련"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입장자료를 통해 "이번 훈련은 과거에도 이미 실시한 바 있는 훈련"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한미일 3국이 공해에서 해상 연합훈련을 한다면 지난 2017년 4월 이후 5년여 만이다.

국방부는 이번 훈련과 관련해 "북한 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군사협력을 2017년 이전 수준으로 복원해 나가겠다는 조치의 일환이며, 특히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능력을 갖춘 북한 잠수함에 대한 탐색·식별과 추적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훈련 지역에 대해서는 "북한 SLBM 위협과 잠수함의 주요 활동 예상 해역을 고려해 동해상의 공해구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일은 긴밀한 협조를 통해 필요한 추가적 보안조치를 강구하는 가운데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개인 SNS를 통해 훈련 사실이 공개된 점에 대해선 "대잠전 훈련의 경우 상당 수준의 보안이 요구되는 훈련임을 고려해 사전 언론의 협조를 구해 발표시기를 조율했다. 하지만 훈련 관련 일부 내용이 9월28일 개인 SNS를 통해 공개되게 된 점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전날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한미일 3국이 동해상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SNS를 통해 "비록 예정된 훈련장소가 한국작전구역(KTO) 바깥이기는 하지만 독도에서 불과 150여㎞ 떨어진 곳"이라며 "일본이 단독으로, 혹은 미국과 일본이 연합훈련을 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군이 기꺼이 일본 해상자위대와 연합훈련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사시 한반도 문제에 일본 해상자위대의 개입을 허용하겠다는 것인지 윤석열 정부의 안보관에 의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