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종신 '좋니' 저작권료 30억...제작비 770만원('TMI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윤종신 '좋니'. 사진| 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윤종신이 히트곡 '좋니'로 저작권료 30억 원을 달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net ‘TMI NEWS SHOW’(이하 'TMI쇼')에서는 객원기자로 출연한 가수 한해, 송가인, 배진영과 함께 '고막도 쓸쓸해지는 가을노래' 베스트11 순위를 알아봤다. 지난 2017년 발매된 '좋니'가 8위로 올랐다.

가을 명곡 제조기로 유명한 음유시인 윤종신은 '구남친송의 정석'이라고 불리는 '좋니'로 히트를 쳤다. '환생' 이후 21년 만에 각종 음원사이트 1위에 올랐다.

티저나 뮤직비디오 영상, 음악방송 출연 없이 지상파 연속 1위에 올라 2관왕을 달성하기도 했다. '좋니'는 6월 발매 당시보다 가을에 더 큰 사랑을 받아 역주행에 성공했다. 덕분에 '좋니' 저작권료는 여름 연금으로 알려진 '팥빙수'를 추월해 매출 30억 원을 달성했다고 알려졌다.

'좋니'의 제작비용은 총 770만 원 밖에 되질 않아 놀라움을 안겼다. '좋니' 뮤직비디오 70만 원, 음원 아트워크 등을 포함한 가격이다. 평균 앨범 제작비용이 1억에서 3억 원 정도라는 점에서 제작비 대비 엄청난 수익을 얻은 셈이다.

한편 가을노래 1위는 이문세의 '가을이 오면'이 차지했다. 바이브 '가을 타나봐', 아이유 '가을아침', 성시경 '거리에서' 등이 뒤를 이었다.

'TMI쇼'는 스타들이 직접 본인과 관련된 TMI(Too Much Information, 꼭 알지 않아도 되는 정보를 뜻하는 말)를 밝히는 차트 토크쇼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