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1000명의 용의자 중 범인의 누구, 0.001% 확률과의 사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29일 방송되는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는 0.001%의 확률에서 용의자를 찾아야 했던 그날의 이야기를 장트리오(장도연X장성규X장현성))의 이야기를 통해 들려준다.

2007년 4월 15일, 한가로운 일요일 아침, 단골 다방으로 모닝커피를 마시러 가던 한 남자가 끔찍한 광경을 목격한다. 다방 앞 길가에 종업원 최 씨가 피범벅이 되어 쓰러져 있었던 것이다. 자세히 보니 배에 칼을 찔려 탈장까지 된 상태였다. 곧바로 출동한 구급차에 최 씨가 실려 가고 대덕경찰서 형사 전원이 다방으로 출동했다.

휴일에 호출을 받고 다급하게 출동한 김연수 형사는 현장을 보자마자 큰 사건임을 직감했다. 다방 앞부터 계단으로 이어지는 길목은 물론 바닥과 소파, 전화기, 수건, 싱크대 할 것 없이 핏자국이 가득했기 때문이다.

비릿한 피 냄새를 따라 들어간 화장실에서는 고무장갑을 낀 채 바닥에 엎드려 있는 또 다른 여성이 발견됐다. 다방에서 일하는 또 다른 여성 윤 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일요일 아침, 영업도 하기 전에 다방을 찾아와 종업원들을 공격한 범인은 누구일지 알아본다.

곧바로 폴리스 라인이 쳐지고, 과학수사대가 출동했다. 다방 안에 있던 담배꽁초와 머리카락, 혈흔은 물론 의경 150명을 동원해 반경 1.5km 주변에서 범인의 것으로 보이는 모든 증거물을 수집했다. 이렇게 모인 증거물은 총 100여 점으로 이는 곧바로 국과수로 보내진다.

한편 수사팀은 피해자의 지인부터 다방에 자주 오는 단골손님 등 주변인은 물론 동종 전과가 있는 사람부터 근처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한 사람들까지 천 명이 넘는 용의자에 대한 수사를 펼쳤다.

경찰이 수거한 증거물 속에서 범인의 것으로 보이는 남성의 DNA를 찾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이 DNA의 주인이 누구인지 알 수 없다는 것! 범인을 찾기 위해선 DNA의 주인을 찾아야만 한다.

막막한 상황에서 조심스럽게 의견을 꺼낸 건 국과수의 조남수 연구원은 영국 옥스퍼드 대학의 논문을 내밀며 깜짝 놀랄 만한 DNA 수사를 제안한다. K-과학수사 역사상 한 번도 시도한 적이 없는 이 수사기법은 무엇이고 조심스럽게 시도한 과학수사는 과연 성공할 수 있을 것인가?

솔로 활동부터 축구까지 섭렵한 '공차는 문스타' 문별이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를 찾았다. 소름 돋는 과학수사 이야기에 시종일관 눈을 떼지 못한 문별은 역대급 몰입도로 장도연과의 특급 케미를 선보였다. 평소 애정하던 꼬꼬무 녹화를 마친 그녀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말이 무슨 말인지 오늘 확실하게 알았다며 충격과 놀라움을 안고 집에 돌아갔다.

최근 '카라' 컴백 소식으로 화제몰이 중인 단골손님 한승연은 장현성의 이야기 손님으로 등장했다. 백주대낮에 벌어진 잔혹한 살인사건에 연신 '오마이갓'을 외치며 눈을 질끈 감았다는 그녀는 녹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장현성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등 단골 다운 여유를 선보였다. 명실상부 꼬꼬무 단골손님 한승연을 과몰입하게 만든 과학수사기법은 과연 무엇일까?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는 '해피 바이러스' 김종민이 함께했다. 연예계 대표 '웃상'인 그는 그동안 보여왔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날카로운 추리까지 선보이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장성규의 어려운 질문에도 전문가 뺨치는 추리로 일관한 그에게 제작진은 명탐정 종민이란 별명을 붙였다. 다른 프로그램에선 볼 수 없는 명탐정 종민의 활약상을 공개한다.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 반드시 잡는다. 집요하게 파고드는 꼬꼬무 마흔일곱 번째 이야기 '0.001% 확률게임, DNA와 검은 점퍼' 편은 9월 29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공개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