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미란 "사이클 선수 子, 세계대회 첫출전에 금·은메달"('옥문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라미란이 싸이클 선수인 아들을 자랑했다.

28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서는 배우 라미란과 송새벽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MC 김숙은 "라미란의 아들이 사이클 선수로 각종 대회에서 상을 휩쓸고 있다. 최근에는 아시아 주니어 선수권 대회에서 개인전 은메달과 단체전 금메달을 땄다"라고 말했다.

이에 라미란은 "아들이 국내 대회에서는 잘 탄다. 세계 대회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너무 기뻐서 제 SNS에 아들 메달 딴 걸 올렸다. 그랬더니 좋게 봐주시는 분들이 '시어머니, 인사 드리러가겠습니다'라는 댓글을 달더라. 관심 감사하다"라고 흐뭇해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숙은 라미란과 아들의 외모가 판박이라며 놀라워했다. 라미란은 "아들과 나의 반반 사진이 있다. 내 중학교 때 사진이랑 아들 사진을 붙여 놓은 건데 데칼코마니처럼 똑같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민경훈은 라미란에게 "여우주연상 탄 걸 아들이 몰랐다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라미란은 "저희 가족은 제가 무슨 일을 하는지 관심이 없다. 남편도 제가 시상식 간 걸 몰랐더라. 주변 사람들이 다음 날 말해줘서 나한테 '상 탔냐'고 묻더라"고 답했다. 이어 "여우주연상 타던 날 아들 생일이더라. 아들이 운동을 하니까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 떨어져 있다 보니까 SNS로 연락했다"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