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덴마크 축구대표팀, 월드컵 유니폼으로 카타르 인권문제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022 카타르월드컵에 나서는 덴마크 축구 대표팀의 유니폼. /험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 출전하는 덴마크 축구대표팀이 유니폼에 개최국 카타르의 인권 문제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덴마크 축구대표팀의 유니폼 후원사인 험멜은 28일(현지 시각) 새 유니폼을 공개했다. 홈 유니폼은 붉은색, 원정 유니폼은 흰색, 서드 유니폼은 검은색이다.

덴마크 축구대표팀의 유니폼은 양쪽 가슴에 덴마크 축구협회와 험멜의 로고가 붙었다. 희미한 세로 줄무늬도 들어가 있는데, 언뜻 보면 단색으로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화려한 요소를 배제하고 차분한 디자인을 채택한 것이다.

험멜은 “우리는 덴마크 축구대표팀의 새 유니폼을 통해 이중적인 메시지를 보내고 싶었다”며 “덴마크 축구의 가장 위대한 성과인 199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1992 우승)에서 영감을 받았고, 카타르의 인권 문제에 대한 항의이기도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로고를 비롯해 모든 세부 사항을 축소한 이유”라며 “우리는 수천 명의 목숨을 잃게 한 대회에서 눈에 띄고 싶지 않다”고 했다.

서드 유니폼에 대해서는 “검정은 애도의 색이다. 올해 월드컵에서 덴마크의 세 번째 셔츠에 어울리는 완벽한 색상”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2022 카타르월드컵에 나서는 덴마크 축구 대표팀의 유니폼. /험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험멜은 “덴마크 축구대표팀을 전적으로 지지하지만, 수천명의 목숨을 앗아간 대회에 대한 지지와 혼동되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는 카타르의 인권과 월드컵 경기장 건설 현장에서 일한 이주 노동자들의 처우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고 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카타르월드컵 조직위원회는 덴마크의 유니폼과 관련해 “월드컵 경기장과 대회 관련 프로젝트에 투입된 3만명 근로자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우리의 약속을 사소하게 여기는 것을 거부한다”며 반발했다.

카타르는 월드컵 관련 인프라 건설에 외국인 노동자를 투입했다. 이들의 열악한 근로 환경 등을 놓고 국제사회에서는 비판이 이어져 왔다. 영국 가디언은 카타르가 월드컵을 유치한 이후 10년간 인도·파키스탄 등지에서 온 노동자 65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지난해 보도하기도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