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영철 부친상 고백 "상처와 결핍... 장례식장 안 가려고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라디오스타'서 부친상 고백한 김영철
"이혼 후 만나지 못한 아버지, 꿈에서 보고 싶다"
한국일보

김영철이 아버지에 대한 절절한 마음을 고백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김영철이 부친상을 당했을 때의 솔직한 심경을 고백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투머치 그 잡채' 특집으로 꾸며져 하희라 임호 김영철 정겨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은 "고2 때 부모님이 이혼하신 후 아버지를 뵙지 못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4월 28일 목요일에 녹화가 끝났는데 큰누나 전화가 와서 '영철아 아버지 돌아가셨다' 하더라. 그 말을 듣고, 그때부터 집에 가는 길에 아무 감정이 안 들어서 더 슬프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영철은 "그냥 일상이랑 똑같이 약속 장소에 갔다가 누나가 전화 와서 '그래도 아들 도리는 해야 하니 와야 하지 않겠냐' 하더라. 사실 갈 마음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다음날 그의 마음이 달라졌다며 "아침에 자고 일어났는데 마음이 분주한 거다. (장례식장에) 너무 빨리 가고 싶은 거다. 신동엽씨와 통화할 일이 생겨서 얘기했는데 '영철아 무조건 가야 돼. 가서 아버지에게 그거 하나는 꼭 전해야 돼. 아버지로 인한 상처와 아픔 그 결핍으로 너가 너무 훌륭한 사람이 됐잖아'라고 하더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그 말을 듣는데 눈물이 나는 거다. 아버지 죽음이 실감나기 시작했다. (빈소에) 갔는데 예전엔 영정사진 앞에서 독백하는 걸 이해 못 했다. 그런데 너무 평온하게 말이 나오더라. '아버지 왜 저만 그렇게 미워하셨어요?' 물었다"고 덧붙였다.

김영철은 신동엽의 말대로 아버지에게 하고 싶은 말을 했다면서 "꿈에 가끔 나타나 주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내가 기억하는 아버지 모습이 있다. 너무 무서웠다. '꿈에는 무섭지 않은 따뜻하고 자상한 아버지 모습으로 한 번만 나타나 주시면 안 돼요? 그때 제가 꼭 아빠라고 불러보고 싶다' 말했다. 그러고 나서 정말 마음이 너무 편해졌다"고 밝혔다.

그는 "이 얘길 '라디오스타'에서 처음 하게 됐다. 살면서 그게 제일 힘들다. 내가 라디오를 매일 하지 않나. 불현듯 찾아오는 단어다. '오늘 아버지랑 오랜만에' 그런 사연 읽을 때"라며 아버지의 부재로 느끼는 헛헛함을 고백해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