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승리, 세트 획득은커녕 20점도 버겁다…한국, 세계선수권 3연패&세자르 부임 후 15연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승리로 가는 길은 멀고도 험난하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FIVB 랭킹 25위)은 2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 에르고 아레나에서 벌어진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폴란드(FIVB 랭킹 12위)와 B조 예선 3번째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3(17-25, 18-25, 16-25)으로 완패했다.

전임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지휘하는 폴란드를 만나 뚜렷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한국은 3연패로 최하위, 폴란드는 3연승으로 1위를 지켰다.

매일경제

세자르 감독이 힘을 내지 못하고 있다. 사진=국제배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서브(4-2)를 제외하면 폴란드의 공격을 제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블로킹(2-9), 공격(29-45), 범실(19-16)에서 큰 열세를 보였다.

미들블로커 이주아(흥국생명)가 블로킹 2개 포함 13점으로 힘을 줬으나 그게 전부였다. 주포 역할을 해야 될 박정아(한국도로공사)는 4점에 그쳤다. 이선우(KGC인삼공사)와 황민경(현대건설)도 각각 8점, 6점에 머물렀다.

1세트 중반까지는 어느 정도 분위기를 잡으며 리드했지만 순식간에 상대에 주도권을 넘겨주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2세트와 3세트도 단번에 분위기를 넘겨주는 현상이 일어났고, 결국 넘겨준 분위기를 가져오는 데 실패했다.

지난 25일 도미니카공화국전, 28일 튀르키예전에 이어 3경기 연속 0-3 완패다. 승리는커녕 세트 획득도 어렵다. 또한 세트 득점 20점을 넘긴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도미니카공화국전 1세트부터 19점, 12점, 15점을 기록했다. 튀르키예전에서는 20점이 아니라 15점도 못 넘겼다. 1세트부터 14점, 13점, 13점을 기록했다.

세자르 감독 부임 이후 아직도 데뷔승이 없다. 세계선수권 3연패 포함, 현재 15연패 중이다. 태국(29일 오후 9시), 크로아티아(10월 2일 오전 12시 30분)와 경기가 남았지만 지금의 경기력이라면 다음 토너먼트 진출도 쉽지는 않아 보이는 게 사실이다.

세자르 감독의 데뷔승은 언제 나올까.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