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키 어딨죠, 재키?" 사망한 의원 부른 바이든…또 건강이상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백악관 행사에서 지난달 사망한 연방 하원의원을 호명하는 실언을 한 탓에 그간 지속적으로 제기된 건강 이상설이 다시 불거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기아·영양·보건 관련 회의에서 해당 정책에 대한 초당적 지원을 거론하며 "마이크 브라운 상원의원, 코리 부커 상원의원, 재키 왈러스키 하원의원 등을 비롯해 여기 있는 모든 사람에게 고맙다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왈러스키 하원의원의 이름을 거듭 부르며 청중을 향해 "재키, 여기 있나요. 재키 어디 있나요"라고 물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거론한 왈러스키 의원은 지난달 초에 교통사고로 사망한 공화당 소속 의원이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애도 성명을 발표하고 조기 게양도 지시한 바 있다.

이날 오후 진행된 백악관 브리핑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한 기자는 "대통령이 오늘 기아 관련 행사에서 지난달 사망한 의원을 찾으면서 돌아보는 것처럼 보이던데 대통령은 그녀가 거기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처럼 행동했다"며 발언의 취지를 물었다.

이에 대해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 사안을 챙겨온 의원들을 거론하고 있었다는 점을 상기시킨 뒤 "그녀를 기리는 법안 서명 행사가 이번 금요일에 있을 예정이고 대통령은 그녀 가족도 만날 예정이기 때문에 그녀가 (발언 당시) 대통령의 마음 가장 위에 있었다"고 해명했다.

다른 기자가 "그렇다면 왜 대통령이 행사장에서 그녀를 찾았느냐"고 묻자 장-피에르 대변인은 "미국 국민은 누군가가 머릿속에 있을 때 (이런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또 다른 기자가 "내 머릿속에는 존 레논이 가장 위에 있지만 난 존 레논을 주변에서 찾지 않는다"며 재차 추궁하자 "당신이 대통령으로서 존 레논을 위한 법안을 서명할 때 다시 얘기하자"며 답변을 피했다.

1942년생으로 고령인 바이든 대통령은 크고 작은 실수를 할 때마다 건강 이상설에 휩싸이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